Quantcast

[공식입장] 전원산업 최태영, 버닝썬 관련 한겨레 보도에 대한 반박 “합리상 상실한 추측”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9.02.25 23: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전원산업이 한겨레의 보도를 반박했다.
 
25일 전원산업 측은 한겨레 보도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했다.
 
그 내용은 아래와 같다.

버닝썬 클럽 / 연합뉴스
버닝썬 클럽 / 연합뉴스

 


25일 강남경찰서 경찰발전위원 기사 관련 공식 입장입니다.
 
2019년 02월 24일(일) 최초 보도된 한겨레 기사([단독] ‘버닝썬’ 투자사 대표, 강남경찰서 경찰발전위원으로 활동) 관련, 본인 전원산업㈜ 최태영 대표이사의 공식 입장을 다음과 같이 전달 드립니다.
 
1) 최 대표이사는 2018년 4월 16일부터 2018년 12월 31일까지 강남경찰서 경찰발전위원으로 활동했습니다. 이는 전임 대표이사 시절인 2006년경부터 참여해오던 위원직을 승계한 것으로, 최 대표이사 본인이 자원한 것이 아닙니다.
 
2) 버닝썬 설립 및 임대 계약과 관련 없는 2006년경부터 지속해오던 위원직입니다. 최초 위촉 배경 또한 강남구에서 오랫동안 호텔업을 해온 회사로서, 지역 발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봉사하게 된 것입니다. 따라서 한겨레 보도 내용인 “버닝썬과 특수관계에 있는 최 대표가 ‘경찰 민원 창구였던 게 아니냐’는 의심을 받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는 내용은 시점 및 위촉 배경 상 사실과 다릅니다.
 
3) 또한 최 대표이사는 2018년 12월 31일부로 경찰발전위원에서 해촉되었습니다. 사유는 대표이사 취임 후 영업활동에 전념하느라 위원으로서의 활동이 부진했기 때문입니다. 일부 언론에서 추측하는 바와 같이, 만일 경찰발전위원회가 ‘민원 창구’ 기능을 했다면 해촉될 만큼 미진한 활동을 할 리가 없었을 것입니다. 따라서 언론의 이 같은 보도는 합리성을 상실한 추측입니다.

 
3. 위 사항은 사실임을 밝히며, 오보 및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보도에 대해서는 제 개인의 심각한 명예훼손에 해당하므로, 엄정한 법적 대응을 할 것임을 이 자리를 빌어 말씀 드립니다. 기자님들께서도 부디 현명하고 객관적인 취재를 해주시기를 간곡히 바랍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