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네변호사 조들호2’ 장하란, 문수빈 고문 명령한 했지만 박신양-고현정 반격 당해…박신양-이민지 ‘권혁과 재판 승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 장하란이 변희봉에 대한 복수로 문수빈을 납치하고 고문을 명령했지만 박신양에 의해 고현정에게 들키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25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는 자경(고현정)의 수족인 한민(문수빈)이 괴한에 의해 납치됐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한민(문수빈)은 괴한들에 의해서 구타와 고문을 당했고 살해를 당할 위기에 처했고 그때 종희(장하란)이 나타났다.
 
한민(문수빈)은 종희(장하란)를 보고 “올 줄 알았다”라고 말했고 종희는 “어떻게 알았냐?”라고 물었다.
 
한민(문수빈)은 종희에게 “이렇게 눈에 띄는 곳에 나를 묶으둔 것을 보고 초짜라는 사실을 알고 회장님이라는 걸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한민은 “그리고 회장님이 이 곳에 왔다는 것이 가장 큰 실수다”라고 말했고 그때 밖에서 구타하는 소리가 났다.
 
이어 창고문이 열리며  자경(고현정)이 들어왔고 종흐(장하란)은 놀라서 얼어붙은 모습으로 있었고 “알아. 이렇게 한번 해야 속도 풀리고. 춥다 어서 들어가”라고 말했다.
 
한편, 들호(박신양)은 자경(고현정)에게 한민이 있는 곳을 알려주고 서둘러 소미(이민지)와 만수(최승경)와 함께 왔다.
 
창고에서 나온 자경(고현정)은 들호(박신양)에게 ㄴ내가 빚졌는데 갚아야 하겠지”라고 물었고 들호는 “아니 갚지 않아도 된다. 앞으로 있을 일과 쌤쌤이라고 생각하면 된다”라고 답했다.
 
들호는 종섭(권혁)이 대표로 있는 국일전자의 갑질논란에 대한 증인이 되겠다고 나서는 남자를 만났다. 
 
하지만 법정에 온 증인은 돌변을 해서 “제가 언제 계약서를 가져다 주냐? 비밀엄수의 원칙이 있다. 우선 이름이 다르다”라고 하며 들호의 뒷통수를 쳤다.
 

또 들호 에게 종섭의 비서가 “증인이 되겠다”고 나서고 재판에서 승소하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KBS2‘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