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 정원중에게 전배수 “자살 아냐”…문수빈 납치됐다는 사실 알고 고현정에게 “도와주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 박신양은 전배수의 죽음에 대해 파헤치기로 하고 고현정의 수족 문수빈이 납치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25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에서는 들호(박신양)는 대산복지원 장기 밀매 정황을 포착해 암매장된 시신을 발굴하기 위한 갖은 기지를 발휘했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방송캡처

 
자경(고현정)은 이런 들호(박신양)의 움직임에 위기를 느끼고 그의 수족을 없애기로 결정했다.
 
검사 기영(전배수)을 살해하기로 하고 결국 기영은 한민(문수빈)을 통해 살해 됐다.
 
덕영(정원중)은 들호(박신양)에게 기영(전배수)의 부검 보고서를 건네며 “철저하게 확인하는데, 아무것도 없다. 누가 봐도 자살이다”라고 밝혔다.
 
덕영(정원중)은 들호(박신양)에게 “왜 자네에게 이걸 보여주는지 알지?”라고 하자 들호는 “조용히 있으란 거 아니냐. 그런데 묻혀있고 덮여있는 일일수록 들춰네는 게 우리 역할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들호는 “차장님은 강 검사가 진짜 자살했다고 생각하냐”라고 물으며 “자살이라 치자. 왜 극단적인 생각을 했을까요”라며 “법정에서 보자”고 말했다.
 
또 들호(박신양)는 자경(고현정)의 수족인 한민(문수빈)이 괴한에게 습격당하게 된 것을 알게 됐다.
 
들호는 만수(최승경)를 통해 한민(문수빈)이 괴한들에게 납치됐다는 말을 듣고 자경(고현정)에게 전화를 했다. 
 
들호는 한민(문수빈)과 연락이 되지 않아서 초조해 하는 자경에게 전화를 해서 “도와주겠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자경(고현정)은 들호에게 “누굴 도와? 니가 나를?”이라고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