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섹션TV연예통신’ 극한직업, “날 때려죽여도 흥행할 거라고 못하겠다” ··· ‘1500만 돌파’ 기현상 언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섹션TV연예통신’에서 영화 ‘극한직업’에 대해 이야기했다. 

25일 방송된 MBC ‘섹션TV연예통신’에서는 영화 ‘극한직업’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처
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처
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처
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처
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처
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처

 

영화 ‘극한직업’이 1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계에서 난리가 난 ‘극한직업’의 흥행에 대해 출연자들은 그야말로 기현상이라고 입을 모았다.

안진용 기자는 “지금까지 이런 흥행은 없었다는 표현이 딱이다”라고 말했다. 안진용 기자는 지난 방송에서 ‘극한직업’의 흥행성적에 대해 “손익분기점을 넘는다. 300만 정도”라고 예측했었다.

안진용 기자는 “그때로 다시 돌아가도 때려죽여도 1500만 명이라고 말 못할 것 같다. 흥행 스코어는 정말 기현상이다. 여기까지 온 게 기적에 가깝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다른 출연자는 “이 영화는 천만 관객용으로 기획된 영화는 아니다. 실제 제작비도 65억 정도로 적은 편이다”라고 말했다. 

‘극한직업’의 천만 흥행비결에 대해서는 낯익은 소재를 참신하게 변형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병헌 감독의 힘이라는 말도 있었다. 출연자들은 “이병헌 감독은 꾸준히 코미디 영화를 추구해나가는 감독이다. 코미디에 특화되어 있고 감독이 좋아하는 일을 하기에 빛을 본 거다”라고 말했다. 

‘섹션TV연예통신’은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55분,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