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가을로 가는 기차 수빈, 데뷔 이래 첫 쇼케이스 “너무 떨려 잠 설쳐…신곡 선보일 수 있어 영광”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2.25 19: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가을로 가는 기차가 데뷔 소감을 전했다.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가을로 가는 기차의 두 번째 디지털 싱글 ‘다시 이별’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가을로 가는 기차는 황지현, 이아영, 김수빈, 백소미 4인으로 이루어진 발라드 그룹으로 나이답지 않은 섬세한 표현력과 세련된 감수성을 갖춰 눈길을 끌었다.

이별 5부작 프로젝트, 그 두 번째인 디지털 싱글 ‘다시 이별’은 프로듀서 안영민이 작곡, 인디밴드 로코베리의 로코가 노랫말을 쓴 곡으로 웅장한 오케스트라 사운드와 애절한 가사, 멤버들의 가창력이 돋보이는 곡이다.

이날 가을로 가는 기차는 긴장한 기색이 역력한 모습으로 쇼케이스 무대에 섰다. 

가을로 가는 기차(수빈-지현-아영-소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데뷔이래 첫 쇼케이스 무대인지라 멤버들은 모두 떨려 하는 모습을 보였다. 

수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수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가을로 가는 기차의 수빈은 “인생 첫 쇼케이스다 보니까 너무 떨려서 잠을 설쳤지만 신곡을 선보일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아영은 “처음이다 보니 긴장되고 떨리는 여러 복합적인 감정이 든다. 열심히 보답하고 가겠다”라고 답했다. 

큐브 엔터테인먼트 홍승성 회장의 블라인드 테스트를 거쳐 목소리, 노래 실력으로만 뽑힌 이들은 믿고 듣는 그룹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어릴 적부터 가수가 꿈이었던 막내 소미는 데뷔 소감으로 “무대에 서니 실감이 안 나서 ‘데뷔를 한 건가’ 이런 느낌이었는데 무대를 내려가서 긴장이 풀리니 그때서야 실감이 났다. 아직 꿈만 같다”라고 전했다. 

아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아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아영은 “큰 무대가 처음이기도 하고 좋으면서 걱정이 됐다. 그런 부분이 생각나서 무대를 마치자마자 눈물이 나왔었다”고 말했다. 

2010년 이후 사실상 여성 보컬 발라드 그룹이 정말 드물고 전무하다. 

그래서 더욱 가을로 가는 기차가 대중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지현은 “저희 그룹의 가장 큰 매력은 아이돌회사에서 나왔다는 희소성이 아닌가 싶다. 정통 발라드 그룹이 아닌 아이돌과 발라드 그 사이를 넘나드는 팀이 될 것 같다”라고 전했다.

가을로 가는 기차의 두 번째 디지털 싱글 ‘다시 이별’은 25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