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조 7천억 원 잭팟 당첨자 미스터리…두 달 안에 찾아가야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9.02.25 14: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미국 복권 사상 역대 2위인 15억3천700만 달러(1조7천430억 원)를 받게 될 당첨자가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어 온갖 소문이 무성해지고 있다고 AP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지난해 10월 23일 발표된 메가 밀리언스의 1등 복권은 사우스 캐롤라이나주의 소도시 심슨빌 교외에 위치한 KC마트에서 판매된 것이었다.
 
초대형 잭팟의 주인공은 오는 4월19일까지 사우스 캐롤라이나 복권협회 사무실로 서명한 복권을 들고 와서 당첨금을 찾아가야 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15억3천700만 달러(약 1조7천430억 원)의 메가밀리언 1등 복권 당첨자를 낸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북부 소도시 심슨빌의 KC 마트 편의점에 '이곳에서 15억 달러 당첨 복권을 팔았다'는 홍보문이 나붙어 있다 / 연합뉴스
 
하지만 두달이 채 남지 않았는데도 대박의 주인공이 등장하지 않는 탓에 심슨빌의 주민들 사이에서는 각종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당첨자가 1등 복권의 숫자가 발표되는 순간 너무 기쁜 나머지 즉사했다거나, 경찰의 수배 대상자여서 추적을 받을 것을 걱정하고 있다는 것이 주민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얘기다.
 

차량 차양판에 꼽혀있던 당첨 복권이 날아가 쓰레기통에 던져졌고 폐기물 매립지에 영원히 들어갔다던가, 당첨자가 평소와 다름없이 생활하면서 조용히 당첨금을 찾아갈 날을 기다리고 있다는 말들도 나돈다.
 
해당 복권이 판매된 KC마트를 드나드는 주민들은 1등 복권이 인근 거주자나 노동자에게 팔렸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Tag
#토픽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