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악질경찰’ 이선균, 시나리오 선택이유? “캐릭터가 각성하고 자기 성찰하는 모습이 좋아서 선택”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2.25 14: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영화 ‘악질경찰’ 이선균이 이번 시나리오 선택이유에 대해 전했다.

25일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로 30길 45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악질경찰’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선균, 전소니, 박해준, 이정범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악질경찰’은 뒷돈은 챙기고 비리는 눈감는 쓰레기 악질경찰이 폭발사건 용의자로 몰리고 거대 기업의 음모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범죄 드라마다.

이선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선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화 ‘악질경찰’ 시나리오 선택이유에 대해 이선균은 “일단 ‘조필호’ 캐릭터는 지금까지의 경찰 캐릭터와는 달리 직업만 경찰이고 쓰레기 같은 인물이다. 시나리오는 장르적으로 쌓여가는 사건도 너무 흥미로웠고 캐릭터를 잘 표현하고 싶다는 욕심과 이 캐릭터가 각성하고 자기 성찰하는 모습이 좋아서 시나리오를 선택했다”라고 전했다.

이번 ‘조필호’라는 캐릭터에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그는 “일단 캐릭터가 굉장히 나쁜 놈인데 저보다 더 큰 사회악을 만나게 되고 저 때문에 누군가 피해를 겪게 되고 이기적인 인간이 어떻게 해쳐나가고 자기반성을 하게 되는지에 대한 부분에 성찰을 가지고 임했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영화가 첫 장편영화라는 전소니는 자신이 맡은 ‘미나’라는 캐릭터에 대해 “‘미나’를 처음 봤을 때 사람들이 쉽게 생각하는 불량학생이 아닌 이유 없이 일탈이나 반항을 하는 것이 아닌 정말로 진짜 그렇게 했어야만 하는 인물이고 또, 그렇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고 언급했다.

이선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전소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특히, 이번 영화에서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한 소감에 대해 그는 “제가 촬영할 때 안 떨고 참여할 수 있었던 이유가 선배님들 덕분이지 않나 생각한다. 전 전부 처음이어서 옆에서 함께 일하면서 선배님들이 답답할 수도 있었을 것 같은데 먼저 조언도 해주시고 현장에서 쫓기는 마음이 들고 할때 챙겨주시고 많은 조언을 해주셨다. 해준 선배님도 액션 하는 신에서 많이 걱정해주시고 배려해주셔서 안전하게 겁 없이 촬영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처럼, 배우들의 노력이 담긴 영화 ‘악질경찰’은 3월 21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