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지난해 탈세 의혹으로 몸살 앓았던 판빙빙 복귀?…출연 영화 ‘타살’ 3월 개봉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2.25 12: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지난해 탈세 의혹으로 인해 거액의 세금과 벌금을 납부한 중국 톱스타 판빙빙(范氷氷)의 복귀설이 고개를 들고 있다.

25일 연합보와 화교위성방송 NTD TV에 따르면, 전날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판빙빙의 복귀작 '타살'(她殺)이 올해 3월에 개봉된다는 소식이 올라왔다.

이 작품은 그녀가 2017년에 중국 배우 황쉬안(黃軒)과 호흡을 맞춘 영화로, 원래 2018년에 개봉되기로 예정되어 있었지만 이중 계약서 논란이 불거지면서 개봉이 연기됐다.

이중계약 파문 당시 일각에서는 그녀의 촬영분을 삭제하고 다른 여배우가 그녀의 배역을 대체한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지만, 차오바오핑(曹保平) 감독은 후반부 작업을 하고 있으며 재촬영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판빙빙은 중국 국영 CCTV의 토크쇼 진행자였던 추이융위안(崔永元)으로부터 이중계약을 통한 탈세 의혹이 제기돼 중국 세무당국의 비공개 조사를 받고, 결국 최대 8억9천여만위안(한화 1천437억여원)에 달하는 세금과 벌금을 물어야 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판빙빙은 공개 사과 후 이를 모두 납부했지만, 대중의 따가운 시선에 연예계에 복귀하지 못하고 있다.

판빙빙의 복귀작 개봉을 앞두고 그녀의 이중계약을 폭로한 추이융위안이 '사라진' 점도 눈길을 끌고 있다.

중국 배우 위안리(袁立)는 23일 자신의 웨이보에 친구인 추이융위안과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지만 그녀의 글은 삽시간에 퍼져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이에 앞서 관영 신화통신은 22일 추이융위안이 폭로한 '최고인민법원 재판기록 분실 사건'의 합동조사 결과 내부 고발자이자 2심 재판의 주심 판사였던 왕린칭(王林淸)이 문건을 직접 빼돌린 장본인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추이융위안이 인터넷에 유포한 문건 자료는 국가기밀이라고 부연했다.

홍콩 명보(明報)는 조사결과 발표 이후 추이융위안의 웨이보는 지난 23일 밤까지 업데이트가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관련 폭로 웨이보는 삭제되었다고 보도했다.

명보는 그의 휴대전화로 연락을 취했으나 전화가 꺼져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