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대항마로 나서…LG전자 ‘LG V50 ThinQ 5G’는 듀얼 스크린 채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삼성전자가 첫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를 공개한 가운데, 화웨이도 폴더블폰을 내놨다. LG전자는 아예 듀얼 스크린을 공개하며 반격에 나섰다.

화웨이는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서 언팩 행사를 열고 5G 폴더블폰 ‘메이트X’를 공개했다.

갤럭니 폴드와 달리 정확하게 반으로 접히지 않고, 안쪽으로 접히는 게 아닌 바깥쪽으로 접히는 아웃폴딩 방식이다.

하지만 펼칠 경우 8인치 태블릿이 되며, 노치 디자인이나 홀 디자인 없이 풀 스크린을 자랑한다.

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 / 연합뉴스
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 / 연합뉴스

또한 후면에 위치한 트리플 카메라 덕분에 폰을 접어서 셀카를 찍을 수 있다.

두 개의 화면에서 여러 앱을 구동할 수 있는 메이트X의 배터리 용량은 4,500mAh로 갤럭시 폴드(4,380mAh)보다 약간 크다.

올해 중반 출시될 계획으로 알려진 이 제품은 갤럭시 폴드보다 가격이 더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LG전자는 ‘LG V50 ThinQ 5G’를 내놨다.

폴더블폰은 아니지만, 듀얼 스크린을 채택해 원할 때 탈부착이 가능하게 설계됐다.

LG V50 ThinQ 5G / 연합뉴스
LG V50 ThinQ 5G / 연합뉴스

듀얼 스크린은 플립 형태로, 일반 스마트폰 커버처럼 끼우면 스마트폰과 연동된다.

콘텐츠에 따라 화면을 동시에 사용할 수도 있고, 개별적으로 이용하면서 활용할 수도 있다.

배터리 용량은 4,000mAh로 알려졌다.

폴더블폰 시대의 개막을 알린 삼성전자와 화웨이 사이서 LG전자가 선택한 듀얼 스크린이 어떤 평가를 받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