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도 아삼 주에서 ‘독성 밀주’로 최대 100여명 사망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9.02.23 21: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인도 북동부 아삼 주에서 발생한 독성 밀주로 인한 사망자가 최대 100여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영국 가디언은 아삼 주에서 독성 밀주를 마시고 80~100여명이 사망했다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삼 주의 히만타 비스와 사르마 보건장관은 왓츠앱에 현재까지 사망자가 80명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병원 이외에서도 사망한 사람이 있을 가능성이 있어서 최종 사망자 수는 이보다 훨씬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뉴시스
뉴시스

 
사르마 장관은 거의 2분마다 새로운 사망자가 보고되고 있다면서, 현재 200여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 상당수가 심각한 상태라고 밝혔다.
 

사망자와 환자들 중에는 여성들도 많으며, 이들은 대부분 차 농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번에 유통된 밀주는 골라가트 지역에 거주하는 65세 여성과 그의 아들이 만들어 판 것으로 전해졌다. 또 독성이 있는 메틸 알코올이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Tag
#토픽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