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5·18 망언 규탄' 서울 대규모 집회…김진태·이종명·김순례 제명 요구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2.23 20: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들의 퇴출과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집회가 23일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집회 주체는 진보진영 시민사회단체들로 5·18시국회의와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 등이다.

이들은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범국민대회를 개최해 1만여명이 참가했다.

오늘 집회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의원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장과 정치권 인사들도 참석했다.

'5.18 망언 규탄 범국민대회' / 연합뉴스
'5.18 망언 규탄 범국민대회' / 연합뉴스

'북한군 침투설'을 주장하는 지만원 씨로부터 이른바 북한군 '광수'로 지목된 광주시민도 이날 발언자로 나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5·18 당시 시민군이었다는 곽희성 씨는 "나는 군대를 만기제대했고 두 아들도 모두 만기제대했는데 내가 왜 북한군인가"라며 "이들의 망언도 우리가 민주주의를 만들어서 가능했던 것이다. 우리는 자랑스럽게 생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가자들은 본집회를 마치고 광화문 광장을 돌아 세월호 분향소까지 행진했다.

집회 시작 전 청계광장 맞은편 도로에서는 일부 극우단체 회원들이 몰려와 참가자들을 향해 고성과 폭언을 쏟아내다 항의하는 시민단체 회원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경찰은 현장에 경비병력 2천800명을 배치해 양측을 분리하는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