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열혈사제’ 김남길, 정동환 성폭행-자살 소문에 부검 요청 금새록은 “수사 제대로 했냐”…김성균에게 주먹 날리고 전성우와 ‘테이저건 맞아’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2.22 22: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열혈사제’ 에서는 김남길이 정동환의 성폭행 자살 소문에 분노하고 부검 요청을 하지만 거절을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2일 방송된 sbs 드라마 ‘열혈사제’는 해일(김남길)은 이영준(정동환)신부의 죽음에 충격을 받았다. 

 

sbs방송‘열혈사제’방송캡처
sbs방송‘열혈사제’방송캡처

 
해일(김남길)은 아버지 같은 스승 이영준(정동환) 신부의 죽음이 자살로 처리되고 이를 둘러싼 소문들을 듣고 크게 분노했다.
 
해일(김남길)은 경찰서로 쳐들어가서 대영(김성균)에게 주먹을 날렸고 대영(김성균)은 코피를 흘리며 쓰러졌고 재수사 요청을 하지만 거절 당했다.
 
승아(금새록)는 해일의 행동에 대영(김성균)에게 “이 수사 제대로 한 것 맞냐”라고 물었다.
 
이 소식을 들은 경선(이하늬)은 경찰서에서 해일(김남길)을 경찰서에서 구해주고 조용히 지낼 것을 요구했다.
 
해일(김남길)은 경선(이하늬)에게 왜 하필 이영준(정동환)신부냐라고 하며 자리를 떴지만 이신부의 결백을 입증하기로 했다.
 
한편, 철범(고준)은 성당으로 와서 “이제부터 자신이 이곳을 경영한다”고 했고 수녀는 “신부님이 평소 투명하게 운영을 해서 이런 얘기는 들은 적이 없다”라고 반발했다.

그러자 철범(고준)은 수녀에게 돈을 주면서 “아이들에게 소고기를 사줘라”고 말했다.  
 
또 해일은 이신부(정동환)의 부검을 요청하지만 경찰에서 이를 허락하지 않자 대영(김성균)을 다시 찾아갔다.
 

대영(김성균)은 해일을 향해 스턴건을 겨누며 “모두 조심하라. 사람 패는 신부다”라고 했고 해일이 다가서자 테이저건을 쏘았고 이를 맞고 성규(전성우)와 함께 쓰러지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SBS 드라마 ‘열혈사제’는 금요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