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풍문쇼’ 이유리, 무명시절 겪은 설움 “‘분신사바’ 촬영 당시 갯지렁이 입에…”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02.22 01: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이유리가 무명시절 겪은 일화에 이목이 쏠렸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풍문쇼)’에서는 무명 시절을 겪고 톱스타 반열에 오른 대기만성형 스타들에 대해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MBC 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악녀 연민정을 연기한 이유리를 언급했다. 당시 이유리는 실감나는 악역 연기로 연기대상 수상의 영광을 안기도 했다.

이유리는 지난 2001년 KBS 드라마 ‘학교 4’로 데뷔, 배역을 받기 위해 100여 번의 오디션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캡처

그런 이유리도 무명시절 겪은 충격적인 일화가 있었다. 때는 바로 영화 ‘분신사바’ 촬영 당시였다. 

방송에 따르면, 이유리는 ‘분신사바’ 촬영 당시 앞이 안 보이는 렌즈를 착용한 채 연기에 임했다. 이때 이유리의 입에 갯지렁이를 실제로 넣었다는 것.

이유리는 영화가 개봉한 후에야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하지만 해당 장면은 너무 자극적이라 통편집되고 말았다. 억울함에 신인 때는 말도 못했지만, 이제는 “감독님께 갯지렁이 한 박스 보내드리고 싶다”고 언급하기도.

이에 한 출연진은 “배우 입장에서도 트라우마가 남을 수도 있다. 과했던 감독의 욕심이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