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윤지성, 워너원 이후 홀로서기 도전… ‘확연히 다른 감성, 기대↑’ (종합)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2.22 09: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윤지성이 워너원(Wanna One)이라는 둥지를 벗어나 홀로서기에 도전했다.

20일 오후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홀에서 윤지성 첫 번째 솔로앨범 ‘Aside(어사이드)’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in the rain’을 비롯해 총 6곡이 수록됐다. 

봄의 따스함을 담은 팝 알앤비 장르의 ‘CLOVER’를 시작으로 윤지성의 달콤한 목소리가 돋보이는 ‘또 웃기만 해’, 짝사랑의 처절한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한 ‘왜 내가 아닌지’, 예상치 못한 사랑이 찾아온 순간을 노래한 ‘바람 같은 너’, 워너원 출신 이대휘가 선물한 지친 일상에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쉼표’ 등이 담겨있다.

타이틀곡 ‘in the rain’은 사랑하는 이와의 준비 없는 이별을 맞은 한 남자의 진솔한 감정을 담은 팝 알앤비 장르의 곡이다.

윤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윤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윤지성은 항상 우루루 11명이 같이 나오다가 처음으로 혼자 서게 된 무대에 조금은 어색하면서도 떨리는 모습으로 무대에 등장했다.

첫인사로 “너무 떨린다”라며 입을 뗀 그는 무대에 임하는 각오로 “오늘 무대 열심히 준비했다. 벅차고 설레면서 걱정도 되고 여러 복합적인 감정이 든다.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첫 번째 솔로 앨범 ‘Aside(어사이드)’ 방백은 윤지성에게 있어 다른 그 어떤 목적보다 뚜렷한 한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 

그는 “이번 앨범은 항상 옆에서 저를 믿어주시고 빛나게 해주신 팬분들께 고마움을 표현했다. 제 마음이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 데뷔도 제가 한 것이 아니고 밥알(팬)분들이 시켜주신 것이다. 그래서 열심히 준비했고 기다려주신 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려 보답할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라며 남다른 팬 사랑의 모습을 보였다.

앨범에 수록된 모든 노래들은 직접 들어보고 자기가 하고 싶은 것들로 엄선했다고 전한 윤지성은 워너원 때와는 확연히 다른 자신만의 감성을 담아냈다.

윤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는 “제가 평소에 즐겨듣는 노래가 어쿠스틱이다. 대휘가 선물해준 노래 ‘쉼표’도 어쿠스틱 풍이다. 평소에 발라드를 들으면서 위로받았던 마음을 돌려드리고 싶어서 준비했다. 발라드라 해서 이걸로만 활동하려는 계획은 아니고 지금은 그저 감사한 마음을 전달하고자 준비했다”라고 답했다.

타이틀곡으로 ‘in the rain’을 정한 특별한 이유에 대해 윤지성은 “노래가 들을수록 좋았다. 많은 분들께 사랑받을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가사도 그렇고 전반적으로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또한 워너원 멤버였던 이대휘가 선물해준 노래 ‘쉼표’에 대해서는 “막둥이 대휘가 선물해준 감사한 노래다. 이 노래에 제가 처음으로 작사에 참여했다. 의미가 많은 곡이다”라며 “오늘 아침에 (대휘에게) 전화 왔다. 노래 언제 불러줄 거냐고 묻더라”고 말하며 훈훈한 관계를 입증했다.

늘 11명이서 3분짜리 노래를 나눠 한 사람당 2~3초를 배분 받던 워너원 활동도 쉬운것은 아니었다.

짧은 시간 안에 자신만의 매력을 어필해야 대중들에게 각인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노래 1곡을 오롯이 한 사람의 목소리로 이끌어가는 것 또한 만만찮은 부담이 있었을터. 

윤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대해 윤지성은 “11명이서 하던 것을 혼자 하려니 부담도 되고 걱정도 했다. 그렇지만 윤지성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겠다는 설렘이 있다. 워너원 활동 때는 볼 수 없던 온전한 윤지성의 모습을 보여드릴려고 디자인부터 스타일링까지 신경 안 쓴 부분이 없다”라고 답했다.

첫 솔로 앨범을 발라드로 택한 이유에 대해 그는 “제가 평소에 즐겨듣는 노래가 어쿠스틱이다. 평소에 발라드를 들으면서 위로받았던 마음을 돌려드리고 같이 공감하고 싶어서 준비했다. 발라드로만 활동하려는 계획은 아니고 지금은 감사한 마음을 전달하고자 준비했다”라며 “다음에 좋은 댄스곡이 있다면 주저 없이 활동할 계획이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올해 군 입대도 앞두고 있는 그는 “데뷔를 27살이라는 늦은 나이에 해서 이제 인생의 2막이 시작되는데 (군대를 가서) 아쉽지만 입대 전까지 열심히 많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또 1년 반 다녀와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또한 그는 전직 워너원 리더답게 듬직한 모습을 보이는 것도 잊지 않았다. 

“워너원 멤버들 중 제가 첫 솔로다. 부담이 많이 되지만 열심히 준비했다. 제가 좋은 모습을 보여야 (멤버들에게) 좋은 영향이 갈 거라고 생각한다. 혼자 작업하니까 멤버들 생각이 많이 난다. 사실 매일같이 연락하고 있다. 항상 응원해줘서 고맙고 함께 하고있다라는 마음으로 진행하고 있다. 사랑한다”

이어 윤지성에게서 뗄래야 뗄 수 없는 눈물의 의미에 대해 그는 “저는 솔직한 사람이다. 기쁘면 웃고 슬프면 울고. 그런 모습들이 서바이벌 프로 당시에도 많은 분들이 공감해서 좋게 봐주신 게 아닌가 싶다. 눈물은 참으면 병이 된다고 생각한다. 슬픔이란 감정은 눈물과 함께 씻겨져 나간다고 생각한다”라며고 진지한 답변을 했다.

끝으로 이번 솔로 앨범을 통해 윤지성은 듣고 싶은 수식어가 있다고 했다. 

“지성이면 감성이다. 오롯이 제 목소리만 들려드리면서 감성적인 무대 많이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하자 MC 딩동은 “지성이면 감성 그리고 인성”이라고 덧붙여 장내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만약 1위를 한다면 어떤 공약을 할것인가에 대해 그는 “비를 맞으며 시원하게 노래부르겠다”라고 말했다.

워너원을 떠나 제일 처음 홀로서기에 도전한 윤지성은 이번 앨범을 통해 확실히 자신만의 색깔을 찾을것으로 생각된다. 

대중들의 픽을 받아 데뷔를 했던 그가 이제는 대중들에게 자신의 모습을 보여줄때가 왔다.

윤지성의 솔로 앨범 ‘Aside’는 연극에서의 대사인 ‘방백(傍白)’을 모티브로 ’항상 네 편이다‘라는 의미의 ’Always on your side‘의 약자다. 

그룹 워너원으로 활동하며 항상 곁에서 믿고 응원해준 팬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담았다.

윤지성은 워너원 멤버 중 첫 솔로 주자로 나서며 본격적인 개별 활동의 포문을 여는 바, 솔로 뮤지션으로서의 윤지성이 어떤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지 음악 팬들의 기대가 모아진다.

윤지성은 2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솔로 데뷔 앨범 ‘Aside’를 공개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