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국 브랜드 버버리, 목에 ‘올가미’ 디자인 후드티 사과… “자살 문제 배려 못했다”

  • 김유표 기자
  • 승인 2019.02.20 18: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표 기자] 명품 브랜드 구찌가 얼굴 절반을 덮는 스웨터 신상품을 냈다가 흑인 비하 논란에 휘말려 사과한 데 이어 이번에는 버버리가 후드티셔츠의 목 부분에 ‘올가미’처럼 보이는 끈을 디자인했다가 공식 사과했다.

버버리 최고경영자(CEO) 마르코 고베티는 19일(현지시간) 성명으로 “후드티셔츠가 야기한 문제에 깊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히고, 해당 제품을 가을-겨울 컬렉션에서 빼기로 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버버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리카르도 티시도 “항해를 주제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이지만, (예민한 문제에 대해) 둔감했던 점을 깨달았다”고 사과했다.

버버리는 지난 17일 영국 런던에서 개최한 2019 가을-겨울 컬렉션 패션쇼에서 모델에게 이 후드티셔츠를 입혔다.

이날 패션쇼 무대에 선 모델 리즈 케네디는 자신이 이 옷을 입은 것은 아니지만, ‘올가미’ 모양의 디자인에 문제가 있다고 인스타그램에 분노를 담은 글을 올렸다.

케네디는 “자살은 패션이 아니다. 리카르도 티시와 버버리의 모든 사람이 어떻게 패션쇼에서 올가미처럼 보이는 디자인을 허락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이번에 출시한 옷은 특히 젊은 층을 겨냥했다면서 이런 일을 해도 괜찮다고 생각을 한 것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자살률이 증가하고 있고, 교수형에 얽힌 끔찍한 역사도 있다”며 “끈을 묶는 방법에는 수백 가지가 있고, 이 끈이 목에 걸린 끈인데도 올가미처럼 묶었다”고 덧붙였다.

케네디는 패션쇼 당시 이 옷을 보자마자 가족의 자살을 경험했던 그 당시로 돌아간 것 같은 느낌을 받고는 항의했지만, 패션쇼 관계자로부터 “패션일 뿐이다. 너의 개인적인 경험에 대해서는 아무도 신경 쓰지 않는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케네디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은 SNS에서 급속히 퍼졌고, 버버리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CEO 고베티는 소식을 접한 뒤 케네디에게 전화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앞서 이달 초에는 구찌가 방한용 터틀넥 스웨터를 출시했다가 공식 사과하고 판매를 중단했다.

이 스웨터는 얼굴의 절반을 덮고 입 모양을 따라 붉은색으로 디자인해, 흑인 얼굴을 검은 피부와 과장된 입술로 우스꽝스럽게 표현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밖에 미국 팝가수 이름을 따서 만들어진 신발 브랜드 ‘케이티 페리’는 최근 여성 얼굴 모양의 검은색 신발을 출시했다가 역시나 흑인 차별 논란이 불거져 판매를 중단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