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은주의 방’ 박지현 “요즘 관심사는 낚시…‘도시어부’ 출연하고 싶어요”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2.20 17:44
  • 댓글
  • 조회수 89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박지현이 ‘도시어부’를 향해 러브콜을 보냈다. 

지난 14일 오전 발렌타인데이로 설렘이 가득하던 날,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톱스타뉴스 인터뷰룸에서 박지현을 만났다. 

박지현은 지난 2017년 MBC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로 데뷔 후 ‘친애하는 판사님께’, ‘내 뒤에 테리우스’, 영화 ‘곤지암’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특히 그의 이름을 알린 것은 2018년 개봉한 영화 ‘곤지암’이다.  

‘곤지암’은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CNN에서 선정한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영화로 지난 여름 대한민국을 강타하며 한국 공포영화 제2의 전성기가 찾아왔다는 평을 얻었다.

박지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박지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박지현은 극 중 유튜버 체험단 호러 타임즈의 행동파 멤버 지현 역으로 분해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그런 그가 선택한 2018년 마지막 작품이 올리브 ‘은주의 방’이다.

‘은주의 방’은 인생이 제멋대로 꼬인 셀프 휴직녀 심은주가 셀프 인테리어에 눈뜨며 방을 고쳐가는 과정에서 망가진 삶도 회복해 가는 인생 DIY 드라마.  극 중 박지현은 류혜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류혜진은  은주와 고등학교 때부터 시작된 악연으로 극중 대립각을 이루는 인물이다.

박지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박지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날 ‘은주의 방’ 종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박지현은 자신의 연기관과 더불어 개인적인 취향 등을 공개했다.

드라마 속 캐릭터와는 성격이 정 반대라고 말한 박지현은 자신을 “털털하고 장난기 많은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성격은 털털하고 장난기도 많고 생각도 많은 것 같다. 감정의 기복도 심한 편이라 평탄한 삶을 사는 편은 아닌 것 같다. 그래서 전에는 ‘감정을 컨트롤해야지’, ‘흔들리지 말아야지’ 하면서 누르고 살았다. 그러다 굳이 그럴 필요가 있냐는 생각이 최근에 들었다”

박지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박지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그러면서 박지현은 자신의 삶의 모토가 ‘일희일비 하지 않는 것’에서 ‘슬플 때 울 줄 알고 기쁠 때는 웃을 수 있는 것’으로 변했다고 밝혔다. 

“예전에는 일희일비하지 않는 게 목표였다. 사람의 감정이 수시로 변하면 힘들더라. 그런데 이제는 수시로 변하는 감정을 갖고 있는 내 모습이 좋다. 슬플 때 미친 듯이 울 줄 알고, 기쁠 때는 박장대소할 줄 아는 순간을 느끼면서 우울해도 우울함을 느낄 수 있는 것에 감사함을 느꼈다. 그래야 좋은 배우가 되는 것 같다”

박지현은 최근 가장 큰 관심사로 ‘낚시’를 꼽으며 ‘도시어부’에 출연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그는 “친구가 찌낚시를 하자고 꼬셔서 갔는데 너무 재밌더라. ‘도시어부’를 보고 되게 하고 싶었다. 최근에 김새론님이 나온 팔라우 특집을 보고 나도 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만약 섭외가 들어온다면 가겠냐고 묻자 “당연하다. 개인 장비도 있다”며 “전동릴을 쓸 수 있게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웃어 보였다.

<인터뷰②로 이어집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