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SKY머슬’ 권혁수, “먹기 위해 운동한다…운동 후 몸무게 증가”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2.20 16: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SKY머슬’ 권혁수가 운동을 하는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가든 호텔에서 JTBC ‘SKY머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정승일 PD, 유세윤, 권혁수, 에프엑스 엠버, 모모랜드 주이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SKY머슬’은 운동 코디네이터로 변신한 연예계 대표 ‘운동러’들이 조금 더 건강해지고 싶은 시청자들과 함께 운동에 도전하며 성장해가는 과정을 그리는 프로그램이다.

권혁수 / JTBC 제공
권혁수 / JTBC 제공

운동 코디네이터로 출연하는 권혁수는 “먹고 싶으면 운동하라. 이게 요즘 트렌드다. 먹고 싶으면 운동을 해야 한다. 그동안 먹고 싶은 건 먹고 운동은 사실 하지 않았다. 프로그램을 통해 이렇게라도 운동을 할 수 있게 돼서 기뻤다”라며 자신이 운동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식욕을 왜 참아야 하는지 몰랐다. 운동을 하면 된다. 프로그램 출연 후 이런 생각이 더욱 완고해졌다. 너무 높은 성취나 목적을 가지고 하는 것보다 운동을 한다, 최선을 다한다고 쉽게 생각하니까 자연스럽게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먹기 위해 운동한다는 패러다임을 정착시키도록 하겠다. 몸무게는 촬영하고 늘었다”라고 고백해 모두를 폭소케했다.

권혁수 / JTBC 제공
권혁수 / JTBC 제공

또한 함께 출연을 하는 운동 코디네이터 유세윤, 엠버, 주이에게도 프로그램 출연 후 운동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냐는 질문이 이어졌다.

이에 유세윤은 “달라졌다는 것은 모르겠지만 무늬만 알고 겉만 알고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평소 수상 레저를 굉장히 좋아하는데 기본부터 잘못 잡혀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답했다.

이어 “선생님께서 기본을 잡아주니까 ‘이런 원리로 숨이 쉬어지고 빨리 나가게 되는구나’라고 느꼈다. 저를 비롯한 출연진들이 하나씩 알아가는 모습들을 시청자들께서 공감을 해주신다면 다양한 운동에 대한 자극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유세윤 / JTBC 제공
유세윤 / JTBC 제공

평소 운동 마니아로 소문난 엠버는 “제가 워낙 옛날부터 운동을 해서 기본이 잘 잡혀있지 않았다. 그런데 박태환 선수를 비롯한 선생님들에게 기본 다시 배우니까 좀 더 빨라질 수 있었다. 촬영하고 달라진 부분은 집에 가면 지인들에게 ‘이건 이렇게 해야 돼’라고 얘기한다. 진짜 박태환 선수한테 배운 고급 정보니까 친구들에게 자랑도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모모랜드 주이는 “아무래도 저는 운동을 생각했을 때 헬스, 필라테스의 가벼운 정적인 운동만 생각했었다. 그런데 프로그램에서 배운 운동에 흥미를 가지면서 이‘런 운동도 내가 취미로 가질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처음 하게 됐다”고 답했다.

엠버 / JTBC 제공
엠버 / JTBC 제공

이어 “또 진짜 경기로만 지켜봤던 운동들도 내가 할 수도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매력이 있는 운동도 많이 접하게 됐다. 제가 물론 코디지만 같이 해주시는 일반인 출연자분들에게도 감사함을 느낀다.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배워보고 싶은 운동은 복싱이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JTBC ‘SKY머슬’은 오는 23일 토요일 오후 6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