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용왕님 보우하사’ 윤복인, 조안 살인죄 뒤집어쓴 김형민 알게 돼…“재심 신청 할거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김형민이 살인 누명을 벗을 수 있을까.

지난 19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에서는 여지나(조안 분)의 살인죄를 뒤집어쓴 백시준(김형민 분)을 알게 된 정무심(윤복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모든 진실을 알게 된 정무심은 조안의 엄마인 방덕희를 찾아갔다.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 캡처

그는 방덕희에게 “언니 딸한테 가서 우리 시진이 재심 신청할 거라고 전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시진이 지나 대신 감옥 간 것 밝히고 무죄 받아낼 거야”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방덕희는 “지난 일 들춰서 뭐 하려고? 우리 지나가 시진이 감옥으로 처넣었냐”고 뻔뻔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 캡처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 캡처

이후 두 사람은 물건을 집어던지며 흥분한 모습을 보였고 청이와 지나의 양부인 심학규(안내상 분)의 제지로 싸움을 중단했다.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금보라 너무 뻔뻔하네”, “재심 신청해서 꼭 무죄 받았으면 좋겠다”, “배우님들 연기를 정말 잘하시네요~”, “조안 얄밉다”, “윤복인님 나이 보다 훨씬 젊어 보인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를 그린다.

드라마에는 이소연, 재희, 조안, 김형민, 오미연, 금보라, 안내상 등이 출연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매주 평일 저녁 7시 15분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