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선천♥’ 서재원, 할리우드 배우 같은 일상…‘나이차이부터 럽스타그램 의혹까지’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2.20 01: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썸바디’ 서재원이 일상을 공개했다.

최근 서재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그는 챙 모자에 장갑을 끼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보조개에 빛나는 아름다운 미소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아ㅜ잔짜 너무 이뻐!!!!!!”, “선하게 예뻐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선천은 1989년생으로 올해 나이 31세며 서재원은 1995년생으로 올해 나이 25세다.

두 사람은 6살 나이차이가 나는 커플이다.

한선천과 서재원은 Mnet ‘썸바디’에서 최종 커플이 돼 화제를 모았다.

서재원 인스타그램
서재원 인스타그램

‘썸바디’는 춤(Body)으로 이어진 남녀, 그 사이에서 생겨나는 썸씽(Something)! 장르 불문 남녀 댄서 10인이 댄스 파트너이자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프로그램이다.

총 10부작으로 지금은 종영된 상태다.

한선천은 한양대학교 무용과를 졸업했다.

그는 2010년 서울국제무용콩쿠르 컨템포러리무용 시니어 남자부문 1위를 했으며 같은 해 동아무용콩쿠르 현대무용 남자 일반부 금상을 수상했다.

과거 ‘댄싱9’에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서재원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실기과를 재학 중이며 2017년 제 61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진을 수상했다.

그는 나대한과 찍은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럽스타그램 의혹을 받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