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박일준 아들 박형우, “딸 친구들이 아빠가 외국인이라고 놀려” 혼혈 향한 차별의 대물림…그의 나이는?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2.19 21: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자타공인 만능 엔터테이너 가수 박일준을 만났다.

19일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아빠가 돌아왔다, 가수 박일준’ 편이 방송됐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1980년대 인기 혼혈 가수인 박일준의 그 화려한 이면에는 남모를 아픈 사연이 있다.

박일준은 6.25전쟁이 끝난 직후에 태어났다. 미군이었던 아버지는 그의 존재도 모른 채 고국으로 돌아갔고 친어머니는 혼혈아라는 이유로 세 살이었던 그를 고아원에 맡겼다. 어릴 때부터 까만 피부 탓에 늘 놀림의 대상이었고, 이후 양부모 밑에서 자랐으나 유일한 가족이었던 그들마저 박일준이 가수로 성공할 무렵인 1970년대 후반에 세상을 떠났다.

유명인이 된 뒤에도 편견과 차별은 끝없이 이어졌고, 그 이유로 결혼도 어려웠다. 사람들은 그를 가까이하기보단 멀리했다. 어렵게 가정을 꾸렸지만 출생으로 빚어진 고통은 가족에게 고스란히 이어졌다. 

박일준의 상처는 그를 똑 닮은 아들 박형우(38)와 딸 박혜나(35)에게 대물림됐다. 자녀들도 박일준이 그랬듯 놀림감의 대상이 된 것이다. 결국 박일준은 어린 아들 박형우를 친척이 사는 볼리비아로 유학 보냈다. 편견의 굴레에서 벗어나길 바라는 마음이었다.

훗날 가장이 된 아들 박형우는 “하루는 딸이 와서 ‘아빠는 얼굴이 왜 한국인과 다르게 생겼어?’라고 묻더라. 그제야 딸 친구들이 아빠가 외국인이라고 놀린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늘 이방인처럼 살아온 박일준에게 인생길의 유일한 친구는 술이었다. 돈만 벌어다 주면 되는 줄 알았던 가장 박일준은 가족을 챙기기보단 밖에서 술과 함께 한 시간이 더 길었다. 

그러다가 2002년 간경화로 인한 식도정맥 출혈로 쓰러졌다. 생사의 갈림길에선 그는 여섯 번의 대수술 끝에 가족들에게 돌아올 수 있었다. 뒤늦게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을 깨달은 박일준은 일이 없는 날엔 아침 일찍 손녀를 등교시키는가 하면, 동갑내기 아내 임경애(66) 씨를 따라 장 보는 나날이 즐겁기만 하다. 가족들은 달라진 박일준의 모습이 놀라움을 감추지 않는다.

아내 임경애 씨는 “자식 생각을 안 했으면 (과거에) 이혼 했을 거다. 우리 애들한테 상처 안 주려고 산 게 벌 써 40년을 산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상처를 보듬고 살아가는 그들 3대 가족은 똑 닮은 외모처럼 서로를 아끼는 마음도 끈끈하고 이제는 웃음 잘 날이 없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모습이다.

한편, 박일준의 나이는 1954년생으로 66세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MBC 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매주 화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