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카이캐슬(SKY캐슬)’ 캐슬퀸 4인방, 윤세아부터 오나라까지 한 자리 모여…‘남다른 아우라 눈길’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2.19 09: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화제의 드라마 ‘스카이캐슬(SKY캐슬)’의 캐슬퀸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19일 하퍼스 바자는 ‘스카이캐슬(SKY캐슬)’의 이태란 윤세아 오나라 염정아와 함께한 화보의 일부를 공개했다.

윤세아 이태란 염정아 오나라 / 하퍼스 바자

대단원의 막을 내린 화제의 드라마 ‘스카이캐슬(SKY캐슬)’의 열기는 여전히 식지 않았다. 

드라마 촬영일정을 마친 배우들은 분주하게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등장하며 또다른 모습으로 시청자를 만나고 있다. 

기록적인 시청률을 기념하여 푸켓으로 포상 휴가를 떠나기 전 어렵사리 캐슬퀸 4인방이 한자리에 모여 바자 3월호를 위한 화보를 촬영했다.

오나라 / 하퍼스 바자

이날 촬영을 위해 성처럼 고풍스러운 배경의 한 호텔, 배우 염정아, 이태란, 윤세아, 오나라 4인의 캐슬퀸이 모였다. 

극중에서는 반목을 거듭하던 이들이지만 촬영장에서는 누구보다 서로를 아끼는 가까운 동료였다. 

이태란 / 하퍼스 바자

안부보다는 농담을 주고받고 격식보다는 편안함을 추구하며 드라마 못지 않은 완벽한 호흡을 보였다. 

공개된 화보 속 네 사람은 각양각색의 포즈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윤세아 / 하퍼스 바자

그들의 남다른 아우라가 감탄을 자아낸다.

그 어느 때보다 큰 사랑을 받는 이들에게 ‘SKY캐슬’이란? 질문을 던졌다. 

염정아는 “소중한 작품이며 이 작품으로 말미암아 여성이 중심이 되는 더 많은 작품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염정아 / 하퍼스 바자

이태란은 “내면을 들여다보는 거울”, 윤세아는 “깨고 싶지 않은 꿈”, 오나라는 “팔레트”라는 낭만적인 대답을 내놓았다.

‘스카이캐슬(SKY 캐슬)’의 이태란 윤세아 염정아 오나라와 함께한 개인컷과 2인컷, 단체컷 등 네 배우의 개성과 다채로운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화보는 바자 3월 호와 웹사이트, 인스타그램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