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용의자 X’ 이요원, SNS 속 근황 살펴보니…‘40대 나이 실화?’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2.19 06: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용의자 X’ 이요원의 근황이 포착됐다.

과거 이요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요원은 카메라를 바라보며 환하게 웃고 있다.

특히 그의 은은한 미소에 시선이 집중됐다.

이에 네티즌들은 “여전히 이쁜 요원 언니!”, “맨날 나만 늙나 봐..”, “언니 다리 길이 실화인가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요원은 1980년생으로 올해 나이 40세다.

이요원 인스타그램
이요원 인스타그램

영화 ‘남자의 향기’로 1998년 데뷔한 그는 올해로 데뷔 21년 차 배우다.

이요원은 지난 2013년 SBS 연기대상 중편드라마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받으며 연기력을 입증받은 바 있다.

그는 지난 2012년 개봉한 영화 ‘용의자 X’, ‘전설의 주먹’, ‘그래, 가족’에서 열연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선덕여왕’, ‘불야성’,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활약을 펼쳤다.

그가 가장 출연한 영화 ‘용의자 X’는 개봉 7년이 지난 지금도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용의자 X’는 2012년 10월 18일 개봉한 방은진 감독의 영화다.

이요원은 화선 역을 맡아 류승범, 조진웅과 뛰어난 케미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지난 2003년 1월 프로골퍼 박진우 씨와 부부의 연을 맺었다.

이요원은 슬하에 삼 남매를 두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