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어쩌다, 결혼’ 고성희, 결혼? “어쨌든 사랑이 가장 중요해”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2.18 17:45
  • 댓글
  • 조회수 5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고성희가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했다.

18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 6층에서 영화 ‘어쩌다, 결혼’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김동욱, 고성희, 황보라, 손지현, 박호찬 감독, 박수진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고성희는 ‘결혼을 선택하는’ 박해주로 분했다. 한 때는 나가는 대회마다 메달을 쓸어 담던 육상요정. 부상 후 선수 생활을 접고 계약직 체대 조교수로 일한다. 가족의 성화에 못이겨 나간 선 자리에서 성석을 만나고, 그에게서 결혼하는 척, 같이 사는 척, 딱 3년만 하는 척, ‘척’하자는 

이날 고성희는 “물론 혜주와는 다른 생각을 가지고, 결혼에 대한 가치관이라..? 현재 가장 친한 친구들이 제일 많이 하는 고민이다”라며 “결혼? 어쨌든 사랑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고성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고성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결혼이 의무라고 생각하기 보단 자연스럽게 본인이 선택한 결혼을 응원하는 편이다. 언제 결혼 할지는 모르겠다”며 “일단 일을 더 열심히 할 것이다”고 아직 결혼 계획이 없다고 설명했다.

감정이입이 된 장면에 대해 고성희는 “가장 와닿은건 아무래도 성석(김동욱 분)과 처음 술을 마시는 장면이다. 사실 애드리브가 가장 많이 들어간 장면이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고성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고성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함께 호흡을 맞춘 김동욱은 이 작품에 임하면서 “결혼이라는 것에 대해 폭넓고 진지하게 고민하고, 어떤 한 장면에 특별한 장면에 이입한 것보다 이야기하고자 하는 부분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덧붙여서 기억에 남는 장면은 “마지막에 서로를 응원하는 혜주와 성석을 보면서 이런 모습들이 요즘 젊은 사람들이 갖고 있는 ‘결혼에 대한 가치관, 연애 그리고 인생의 모습’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하며 공감했다”고 밝혔다.

김동욱-고성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동욱-고성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고성희는 SBS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걸크러쉬 검사 신희민, tvN ‘마더’ 친딸을 방치하는 이기적인 엄마 자영, KBS ‘슈츠’에서 강단 있는 패러리걸 김지나, SBS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의 미스터리한 서은지 역까지. 거침없는 활약 속에 자신만의 색으로 맡은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왔다.

‘어쩌다, 결혼’은 로맨틱 코미디라는 외피를 입고 있지만 역으로 그 장르를 비틀어 두 남녀 주인공의 현실적인 꿈과 사랑을 이야기한다. ‘어쩌다, 결혼’은 결혼하는 ‘척’만 해야 하는 영화 속 인물들을 현대인들의 시각으로 해석해내며 유쾌한 웃음과 진한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영화다.

영화 ‘어쩌다, 결혼’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