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썬키스패밀리’ 박희순, 진경과의 케미? “최수종 때문에 질투나”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2.18 13:03
  • 댓글
  • 조회수 39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썬키스패밀리’ 박희순이 진경과의 케미에 대해 입을 열었다.

18일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썬키스패밀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번 보고회에는 박희순, 진경, 황우슬혜, 윤보라, 이고은, 정상훈, 김지혜 감독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썬키스패밀리’는 매일 사랑하고 영원히 사랑하고 싶었던 ‘로맨틱 가족’에게 닥친 최대의 위기, 가족의 행복을 찾기 위한 막내딸 진해의 대단한 작전을 그리고 있다.

키워드로 알아보는 캐릭터 토크의 첫 질문은 박희순과 진경에게 돌아갔다. 박희순은 “흥이넘치고 사랑이 넘친다. 부인의 말을 거역하지 않는 착한 아빠”라며 준호 캐릭터를 소개했다.

박희순/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진경은 “대한민국 부부들이 저런 식으로 산다면 아무 문제 없을거같은 부부다”라며 준호와 유미 부부에 대 이야기했다.

이번 영화에서 처음 만났다는 두 사람. 케미에 대해 묻자 박희순은 “진경은 연기적으로 많이 알려져있다. 실제로도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줄 알았는데, 의외로 털털하고 츤데레다”며 “거짓없이 모든걸 다 이야기하는 그러면서도 뒤에서 잘 챙겨준다”고 칭찬했다.

이에 진경은 “예전에 박희순씨가 연극하실때 동경의 대상이었다. 유명한 연극배우여서 많이 봤다”며 “이렇게 같이 부부로 하게 될 날이 올거라곤 생각도 못했다. 좋았고 잘 이끌어 줘서 호흡이 좋았다”고 답했다. 

진경/
진경/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진경의 말에 박희순은 “최수종때문에 질투 나있는 상황”이라며 진경이 출연하는 ‘하나뿐인 내편’을 언급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막내 진해 역을 맡은 이고은의 키워드가 공개됐다. 해당 키워드는 ‘해결사, 오지랖. 나의 시선’이었다.

이에 이고은은 “밤에 삐그덕쿵 소리가 나오면 다음날 엄마아빠가 행복해보인다. 그런데 어느날 옆집 아줌마가 이사오자 소리가 안나고 행복이 깨졌다”고 영화를 설명했다.

연기가 힘들지 않았냐고 묻자 “자전거 잘타는데 네발 자전거 주셔서 힘들었다. (두발자전거보다) 좀 더 불편했다” 고 답했다. 

김지혜 감독은 “삐그덕쿵소리는 진해에게 가정의 평화와 행복을 알려주는 소리. 그 소리는 가정의 행복과 그의 사랑 발전소같은 느낌이다”고 덧붙였다. 

황우슬혜/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황우슬혜/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황우슬혜의 키워드는 ‘이웃집 여인, 예쁨, 미대언니’였다.

해당 키워드와 관련해 그는 “미희는 자신만의 예술 셰계가 있다. 언제나 그림을 그리려고 한다. 밖에서 보면 엉뚱하고 4차원이고 이상해보일 수 있다 .미희 지체는 자신의 예술적인 서계를 소중하게 여기는 재밌는 캐릭터였다”고 전했다.

그에게 독특한 캐릭터 소화 비결을 묻자 “열심히 준비하는 스타일이다. 현장에서 열심히 하는데. 오빠가 많이 웃으셔서 힘들었다. 너무 재밌게 촬영했다”며 촬영현장 상황을 떠올리기도.

‘예쁨’ 키워드에 대해 그는 “감독님께서 자세, 조명을 신경써주셨다. 화면은 이쁜데 본질은 그렇지 않았다. 감독님 덕분에 (예뻤다)”며 웃음 지었다.

한편 ‘썬키스패밀리’는 올 3월 개봉예정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