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어준의 뉴스공장’ 최재성, “ 5·18 망언, 이종명 의원만 제명한 것은 자유한국당의 꼼수 징계”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2.18 09: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8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최재성 더불어민주당이 출연해 자유한국당의 5·18 망언 사태의 입장을 전했다.

최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자들이 개인적인 정치를 계산으로 5·18 망언을 할 정도로 자유한국당이 나약한 정당이 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진태 의원은 태극기 부대의 지지를 얻어 꽤 영향력 있는 득표력이 예상돼 극우 정당화가 된다는 지적까지 나왔다.

상대적으로 득표력이 저조할 것으로 예상되는 오세훈 후보는 스스로 자신이 없어 영향력이 적을 것으로 예상했다.

오세훈 후보는 서울시장 당시 무상급식으로 사퇴했고 태극기 세력도 안아야 한다는 발언을 했다며 중도 확장 주장이 설득력이 없다는 것이다.

선출 가능성이 높은 황교안 후보가 박근혜 정부 당시 권한대행을 맡으면서 국정농단의 책임자라는 목소리가 높다.

최 의원은 황교안 후보가 당 대표 선출 가능성이 높다는 것 자체가 신기하다며 한국 정치의 미래를 봤을 때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 관련 사태를 수습하지 못 하는 이유로는 리더십 부족으로 꼽았다.

수습하려는 사람이나 세력, 가치 기준, 콘텐츠 등이 있어야 하는데 전무하다는 것.

최 의원은 김진태, 김순례 의원을 후보에서 박탈한 다음 징계해도 충분했다며 이종명 의원만을 제명한 것은 꼼수 징계라고 비판했다.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매주 평일 오전 7시 6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