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레인보우 출신 노을, 근황? “연예인은 불안정한 직업…생계 걱정 안해 본 아르바이트 없어”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2.17 21: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레인보우 출신 노을이 근황을 공개했다.

시원시원한 이목구비에 또랑또랑한 목소리, 가수에서 배우로 전향 후 tvN드라마 ‘#좋맛탱’에서 첫 주연을 맡아 배우스타트를 끊은 노을.

일거리가 없어 조급함을 느끼는 대신에 천천히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하며 꾸준히 한 길을 걷고 싶다는 대기만성형인 노을이 최근 모습을 공개했다.

근황에 대해 묻자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가진 후 할 일이 없다는 것은 정말 비극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며 되도록 바쁜 시간을 보내고 싶다는 그. 

레인보우 출신 노을 근황 / bnt 제공
레인보우 출신 노을 근황 / bnt 제공

생계에 대한 고민으로 드라마촬영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했던 지난 시간을 회상하며 고단한 심정을 토로했다. 

노을은 “그동안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경험 해 볼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진정원하는 일이면 그런 시간을 감내해야한다”는 성숙한 생각을 가졌다.

노을하면 빼놓을 수 없는 영원한 친구들 레인보우와의 우정비결에 대해서 묻자 “7년동안 불화설 없이 잘 지내는 비법은 자주만나 대화를 많이 하는 것” 이라고 화답했다. 

그중에서도 노을과 이웃 사촌이기도 하고 평소 더 자주만나는 김재경의 칭찬에 일축했다. 

손 재주가 좋은 김재경을 따라 여러 가지 취미생활을 접함으로써 최근에는 “베이킹에 흥미를 붙여 버터크림플라워케이크를 배우러 다녔고, 자격증을 따기도 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