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석희, “당황스러운 소문의 상처,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다”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2.15 20: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C폭행, 협박, 배임 의혹에 휘말린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15일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다"며 법적 대응 방침과 무관용 원칙을 재확인했다.

손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얼마간의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넘어가기엔 너무나 당황스러운 소문의 상처”라며 “누군가 한 사람의 입에서 나온 말은 몇십몇백 단계의 가공을 거쳐 가며 퍼져나갔고 대중의 호기심과 관음증은 이를 퍼뜨리는 동력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인터넷도 없고 SNS도 없었으며 휴대전화는 물론 삐삐도 없던 그 옛날에도 단지 세 사람이 마음먹으면 누군가를 살인자로 만들었는데 카카오톡이든 유튜브든 널린 게 무기이니 이 정도의 음해야 식은 죽 먹기가 된 세상"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손 대표는 최근 나영석 CJ ENM PD와 배우 정유미가 부적절한 관계라는 내용으로 엮은 지라시 유포자가 검거된 후 정유미 측이 밝힌 입장을 인용하면서, 자신과 관련된 모든 의혹이 사실이 아닌 만큼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그 폭주하는 지라시 속에서 살아남은 배우의 일갈이 처연하게 들리는 오늘.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경찰은 프리랜서 기자와 손 대표 간의 폭행, 협박 등 의혹과 손 대표 배임 혐의를 함께 수사 중이다. 

경찰은 손 대표를 조만간 불러 여러 의혹과 혐의를 조사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