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남자친구’ 송혜교, 봄의 여신같은 우아한 화보 공개…“새 작품 만날 때마다 떨려”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2.15 19: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송혜교가 화보 속 독보적인 매력으로 눈길을 끈다. 

오랜 시간 아시아에서 사랑받는 배우이자 스타일 아이콘으로 활동하고 있는 송혜교.

이번 화보는 드라마 ‘남자친구’를 마친 직후, 논현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송혜교 / 엘르

공개된 커버와 화보에서 송혜교는 ‘봄의 여신’처럼 우아하고 싱그러운 모습으로 카메라를 사로잡고 있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22년 차 배우 송혜교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함께 작업해보고 싶은 아시아 창작자를 묻는 질문에 송혜교는 과거 ‘일대종사’에서 호흡을 맞춘 왕가위 감독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송혜교 / 엘르

그는 “감독님과 다시 한번 작업해보고 싶어요. 시간이 흘러 저도 나이를 먹고 제 얼굴도 변화했기 때문에, 다시 감독님을 만났을 때 내게서 또 어떤 모습이 나올지 궁금해요”라고 전했다. 

지난 커리어를 돌아보는 소회를 묻는 질문에 “2년 전 20주년을 맞았을 때도 큰 의미를 두지 않았어요. 오래 했다고 해서 연기가 더 익숙한 것도 아니고, 항상 새 작품을 만나면 떨리고 기대되는 감정의 연속이에요”라고 답한 송혜교.

“매 작품, 마지막 촬영 날이 제가 저를 칭찬할 수 있는 유일한 시간이에요. ‘또 하나 끝냈네, 수고했어’라는 의미로”라며 연기에 대한 진심 어린 마음을 드러냈다.

송혜교 / 엘르

송혜교와 함께 한 이번 화보는 엘르 코리아와 엘르 홍콩 3월 호 커버를 동시에 장식한다.

또한, 엘르의 다른 아시아 에디션에도 실릴 예정이다. 

송혜교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3월 호와 엘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1996년 CF ‘선경 스마트’ 모델로 데뷔한 송혜교는 지난달 24일 종영한 tvN ‘남자친구’에서 차수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바 있다.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춘 박보검과 12살 나이 차이에도 불구, 완벽한 케미를 자랑해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송혜교.

앞으로 그가 보여줄 다양한 모습에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