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열혈사제’ 김남길, 캐릭터와 닮은 부분? “화내는게 많이 닮았다…내 모습 극대화해서 표현”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2.15 19: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김남길이 사제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SBS 새 금토드라마 ‘열혈사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명우 감독,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고준, 금새록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해일(김남길 분)과 바보 형사 구대영(김성균 분)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이다.

김남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화부터 드라마까지 요즘 대세라면 대세라고 할 수 있는 사제물에 대해 김남길은 “개인적으로 ‘나쁜 남자’, ‘명불허전’ 때도 그렇고 제가 하는 드라마는 다 후발주자에 가까웠다.사제물 또한 드라마든 영화든 직업군의 소재로 쓰이고 있는데 어떤 얘기로 누가 어떻게 만드냐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한다. 소재는 같지만 거기에 사용되는 얘기가 달라서 차별성이 있다고 느꼈다”라며 작품을 선택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일반적인 사제 역할과 제가 표현하는 사제의 이미지가 다른 건 사실이다. 직업적인 게 사제이긴 하나 성당에 관련된 얘기가 아니라 주위 가까운 사람들과 관련된 보편적인 이야기를 한다. 사제의 전문성, 직업적인 요소에 있어서 놓치는 게 있으면 안 되겠지만 주위 가까운 사람들에 대한 얘기에 더 초점을 뒀다”라며 기존의 사제물과 다른 작품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연출을 맡은 이명우 감독은 “‘열혈사제’는 궁극적으로 성직자에 대해 얘기하는 것이 아니고 주위에 보면 작고 도태되어있어 잘못에 길들여지고 당연하게 생각되는 대한민국에 던지는 작은 메세지다. 살다 보면 주변에 많은 악들이 있는데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사회에 대해 작지만 정의의 힘으로 부셔나가는 신부의 이야기다. 금토드라마로 편성된만큼 오락물같이 쉽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열혈사제’는 SBS 최초 금토드라마로 편성된 점이 더욱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김남길은 “부담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지만 그런 부담을 갖고 욕심부린다고 달라지거나 마음 먹은대로 잘 안되는걸 알기 시작했다. 지금은 최선을 다해 기대치에 부응하는 연기를 하고 잘 만들어가야겠다라는 생각을 한다”라며 심경을 전했다.

특히 그가 맡은 사제 캐릭터 김해일(김남길 분)은 어디서도 보지 못한 새로운 인물로 불의를 보면 화를 참지 못하고 거침없이 독설하고 사이다 액션을 날려 기대감을 높였다. 

그는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저하고 좀 많이 닮아있다. 어떤 정의에 관련해 쓴소리 하는 것이 아니라 화를 내는 부분이다.(웃음) 저는 캐릭터를 표현할 때 제 안의 모습을 극대화해서 표현한다. 개인적으로 화가 많다”라며 어느정도 일치하는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이하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하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러자 이 말을 듣던 이하늬는 “화가 많다는말에 동의할 수 없고 거룩한 분노란 표현이 맞다”라며 반박했다.

이어“김해일과 실제로 비슷한 부분이 있다면 굉장히 정의롭다. 그렇게 안 보이겠지만 (웃음) 배우들, 스텝들 위해 항상 선봉장에 있다. 제가 볼 땐 성격상 불의를 보면 못 참고 그냥 넘어가지 못하는 성격 같다”라며 거들었다. 

이에 김남길은 “천만 배우께서 그렇게 얘기해주시니 감사하다”라며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SBS 첫 금토드라마 ‘열혈사제’는 ‘굿닥터’, ‘김과장’을 집필한 박재범 작가와 ‘펀치’, ‘귓속말’을 연출한 이명우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2월 15일 금요일 밤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