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키 192cm에 체중 110.2kg…“비만 판정”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2.15 10: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키 192cm에 몸무게 110.2kg으로 비만(obese)이라는 건강검진 결과가 나왔다.

지난 13일 AP,로이터통신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주 메릴랜드주 월터리드국립군의료센터에서 받은 건강검진의 결과를 보도했다.

이번 검진 결과에 따른 트럼프의 체질량지수(BMI), 즉 몸무게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은 30.4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BMI가 30이 넘으면 비만으로 분류된다고 AP는 설명했다.

1946년 6월 14일생인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초 검진 때 몸무게가 108.4kg이었으나 1년 만에 2kg 가까이 체중이 불었다.

주치의 숀 콘리는 작년 트럼프 대통령에게 운동과 식이요법 등을 통해 몸무게를 4.5∼6.8kg 줄이라는 권고를 했지만, 오히려 늘어났다.

그러나 콘리는 백악관에 전달한 건강검진 결과 요약 메모에서 “모든 결과를 고려할 때 대통령은 전반적으로 아주 양호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보좌관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체중 감량 권고에 따라 작년 이후 생선을 섭취하는 횟수를 늘렸지만, 여전히 케첩을 뿌린 잘 익은(well done) 스테이크와 감자튀김 등을 백악관과 워싱턴의 트럼프인터내셔널호텔을 오가며 즐긴다.

트럼프 대통령의 안정시 심장박동수는 분당 70회, 혈압은 118(수축기), 80(이완기)으로 정상 범위였다.

주치의 콘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혈중 콜레스테롤을 조절하는 약의 복용량을 다소 늘려 처방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