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너의 노래는’, 파리로 떠난 박효신의 나홀로 음악 여행기 공개

  • 이승주 기자
  • 승인 2019.02.14 16: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기자] ‘너의 노래는’이 마지막 음악 이야기를 전한다.

14일에 방송되는 JTBC ‘너의 노래는’ 마지막 회에서는 정재일과 프랑스로 음악 여행을 떠났던 박효신이 다시 한 번 반가운 인사를 전한다. 

그들이 1회에서 2019 버전으로 선보인 ‘야생화’ 라이브 영상 클립이 누적 조회수 37만 회를 돌파하며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번에도 두 사람이 들려줄 음악 이야기에 기대감이 더해진다.

‘너의 노래는’ 촬영 중 박효신은 4년 만에 폭설이 내린 파리에서 홀로 여행을 떠났다. 

여행을 하던 그는 “데뷔 이래 처음으로 음악에 집중하기 위해 여행을 왔다” “외롭고 힘들 때 꺼내 들을 수 있는 음악, 마음에 와 닿을 수 있는 노래를 하고 싶다”며 본인만의 음악 철학을 털어놓았다.

박효신-정재일 / JTBC ‘너의 노래는’
박효신-정재일 / JTBC ‘너의 노래는’

정재일 역시 음악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다. 피아노 앞에 앉은 정재일은 “(따로) 사용할 음악이 아니고 선물을 주려고 만든다”며 작곡에 열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 방송에서는 정재일이 사랑하고 존경하는 누군가를 위해 작곡한 환상적인 피아노 연주곡이 공개된다. 더불어 시청자들을 위해 준비한 새해 선물까지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특별 인터뷰이로 참여한 봉준호 감독은 정재일과 함께 작업했던 ‘옥자’의 뒷이야기를 공개한다. 

봉 감독은 “정재일의 섬세함이 ‘옥자’와 어울릴 것이라 생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재일과의 일화를 전하며 “내가 (정재일에게) 변태적 표현부터 이상한 비유를 많이 드는데 아마 CCTV로 찍으면 꼴사나운 동영상이 나올 것이다”라며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JTBC ‘너의 노래는’은 매회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협업한 무대로 화제가 됐다. 방송에서 잘 볼 수 없었던 박효신을 비롯해 아이유, 이적, 김고은, 정훈희 등이 매주 목요일마다 개성 있는 음악을 선사한 바 있다.

JTBC 특별기획 ‘너의 노래는’ 최종회는 14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