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해숙-유선-김소연-홍종현-최명길, 대본 리딩 현장 공개

  • 이승주 기자
  • 승인 2019.02.14 11: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14일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은측은 출연진들의 훈훈한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이날 진행된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김종창 감독, 조정선 작가와 김해숙(박선자 역)을 비롯해 유선(강미선 역), 김소연(강미리 역), 홍종현(한태주 역), 최명길(전인숙 역), 주현(정대철 역), 박정수(하미옥 역), 기태영(김우진 역), 이원재(정진수 역), 한기웅(피터 역), 김하경(강미혜 역), 남태부(방재범 역), 박근수(박영달 역)등이 참여했다.

김종창 감독은 “다들 잘 오셨다.,쟁쟁한 배우분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게 돼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고 이어 조정선 작가는 “좋은 분들을 뵙게 돼 믿음직스럽다, 여러분에게 폐 끼치지 않게 좋은 대본 쓸 수 있도록 약속드린다,잘 부탁드린다”라며 사기를 북돋았다.

이후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각자 맡은 역할에 몰입하며 현장에 열기를 더했다. 김해숙은 깊은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극 중 세 자매의 엄마인 박선자를 사실감 있게 그려냈다.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대본 리딩 현장

큰 딸 강미선 역의 유선, 둘째 딸 강미리 역의 김소연, 셋째 딸 강미혜 역의 김하경 또한 잘 맞는 호흡을 과시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김소연은 능력 있는 알파걸을 소화하기 위해 중국어 대사까지 완벽하게 구사하는 등 캐릭터를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여기에 전인숙 역의 최명길, 정대철 역의 주현, 하미옥 역의 박정수가 합류해 극에 무게감을 실어줄 전망이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하나뿐인 내편’ 후속으로 2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