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민영, 팬미팅 ‘MY DAY’ 대만 이어 일본까지 접수 ‘아시아 대세 입증’

  • 채희지 기자
  • 승인 2019.02.14 11: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희지 기자] 박민영이 아시아를 사로잡으며 아시아 퀸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박민영은 지난달 25일 일본 오사카에서 진행된 팬미팅 ‘My Day(마이데이)’를 화려하게 마무리하며 국내에서부터 이어진 팬미팅 일정을 모두 마쳤다.

첫 아시아 팬미팅에 나섰던 그는 지난 달 20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1000명이 넘는 팬들과 시간이 가진 뒤 오사카에서 다시 한번 이어갔다. 

오프닝 곡으로 ‘눈의 꽃’ 원곡인 나카시마 미카의 ‘雪の華(유키노 하나)’를 선택한 박민영은 유창한 일본어로 열창했다. 큰 사랑을 받은 드라마 ‘7일의 왕비’와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장면을 팬들과 재연하면서 보여준 순발력 넘치는 연기력도 빠지지 않았다. 또한 팬미팅 현장에서 오사카 사투리를 배우며 팬들과 더 가깝게 소통하려고 노력하는 그의 모습에 팬들은 시종일관 흐뭇한 미소를 보였다.

이어 안무가 메이제이리와의 합동 무대는 프로페셔널함으로 감탄을 유발했다. 바쁜 스케줄 와중에도 팬들을 위해 틈틈이 준비한 무대이기에 서로에게 값진 시간이었다. 팬들을 향한 진심을 담은 편지를 일본어로 낭독하는 모습은 남녀노소 다양했던 일본 팬층을 감동시키기에 충분했다. 대만에 이어 일본 팬미팅에서도 팬 전원에게 직접 준비한 시즌 그리팅 선물을 안겼다. 시즌 그리팅은 현재 텐바이텐(10X10) 홈페이지에서 판매 중이며, 수익금은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그는 일본 팬미팅에서 2019년 새해 다짐으로 ‘소미뇽’을 쓰며 열일하는 배우로 팬들의 사랑에 보답다고 밝혔다.

박민영 팬미팅 현장 / 나무엑터스
박민영 팬미팅 현장 / 나무엑터스

박민영은 4월에 첫 방송하는 tvN 새 수목극 '그녀의 사생활’의 출연을 확정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