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승리 클럽 ‘버닝썬’ 마약·성폭력 논란, 이문호 대표 경찰소환 “추가 조사 예정”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2.14 09: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승리 클럽 ‘버닝썬’이 마약·성폭력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이문호 대표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

지난 13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광수대)는 이날 오후 1시30분께 시작된 이 대표와 영업사장 한모씨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오후 9시30분께 마쳤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클럽의 설립 경위, 운영 체계, 조직, 경찰과의 유착 의혹, 클럽 내 성폭행 의혹 등을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버닝썬 내 마약 등 의혹과 관련해 조사할 사항이 더 있어 추가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광수대와 사이버수사대를 투입해 버닝썬의 마약과 성폭력, 경찰 유착 등 갖가지 의혹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밝히기 위해 지난해 2월23일 개업한 이후 클럽과 관련한 112 신고내역 전부도 분석 중이다. 클럽 회계장부와 영업관련 서류 등을 압수해 정밀 분석했고, 클럽 임직원과 사건 관련 경찰들의 통화 내역, 금융거래 내역 등도 확보했다.

마약 의혹과 관련해서는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클럽 내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일명 물뽕(GHB·Gamma-Hydroxy Butrate) 판매 사이트에 대한 수사도 진행 중이다. 

버닝썬 VIP룸 화장실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유사성행위 영상의 촬영자를 특정하기 위해 최근에는 클럽 임원 1명을 참고인 조사하기도 했다. 영상이 유포된 인터넷 사이트도 분석하고 있다. 

버닝썬을 둘러싼 논란은 지난해 11월24일 이 곳에서 남성 김모(29)씨와 클럽 직원 간 폭행 사건이 불거지며 시작됐다. 김씨는 클럽 측과 경찰이 유착해 피해자인 자신을 오히려 가해자로 몰았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버닝썬에서 일부 남성이 여성들에게 마약 종류 중 하나인 물뽕을 흡입하게 한 뒤 성폭행한다는 논란도 터져나왔다.   

이에 서울경찰청은 지난달 30일부터 전담팀을 꾸려 경찰관 유착 의혹,성폭행,물뽕 흡입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