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前 뉴욕시장 마이클 블룸버그, 트럼프 낙선 목표로 최소 5억 달러 투입 예정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2.14 09: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내년 미국 대선에 최소 5억 달러(약 5천615억원)를 투입할 계획을 알렸다.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전 시장은 직접 주자로 나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뛰어드는 '플랜A'와 경선에서 승리한 최종 민주당 대선후보를 지원하는 '플랜B'를 모두 검토 중이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블룸버그 전 시장 측 인사들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고, 블룸버그가 둘 중에서 어떤 계획을 선택하더라도 천문학적 선거자금을 투입하는 목적은 단 하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저지라고 전했다.

5억 달러는 부동산 재벌 출신인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대선에 쏟아부은 선거자금보다 1억7천500만 달러나 많은 금액이다. 미디어기업 블룸버그통신 창업주인 블룸버그는 미국에서 8번째 부자로 500억 달러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자산의 1% 이상을 '트럼프 낙선'에 쓰겠다는 것이다.

만약 블룸버그가 직접 대선 출마로 가닥을 잡는다면 5억 달러는 민주당 경선 레이스 초반에 대부분 소진될 것으로 그의 참모들은 내다봤다.

블룸버그의 고위 참모인 케빈 시키는 5억 달러 투입 계획에 대해 "그것(5억 달러)으로 처음 몇 달은 견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그는 3선 뉴욕시장 출신인 블룸버그가 3번째 선거에서 1억 달러를 썼다면서 "블룸버그는 변화를 만들고 뭔가를 보고자 헌신할 때 그는 그렇게 하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폴리티코는 5억 달러는 선거자금의 '천장'이 아니라 '바닥'이라고 전했다. 한 민주당 전략가는 "5억 달러는 경선에서 정말 중요한 7~8개 주(州)의 모든 TV 광고를 사기에 충분한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지난해 11월 꾸린 대선팀과 뉴욕 맨해튼에 있는 '블룸버그 자선재단' 본부에서 매주 한 차례 이상 회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대선 출마 여부는 이달 중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는 지난주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행사에서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앞으로 3주 후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불출마할 경우에는 유권자를 움직이게 하는 핵심이슈들에 대한 투표 성향 분석을 비롯한 모든 선거자료를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넘겨 당선을 도울 계획이다.

이 전략가는 "블룸버그 대선팀은 워싱턴과 주(州) 민주당의 간극을 메우기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세부실행 계획을 이행할 것"이라며 "누가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든 최신의 완벽한 인프라를 물려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후원그룹의 '큰 손'인 블룸버그는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에 나선 민주당 후보 24명에게 총 1억1천만 달러의 선거자금을 댔고, 이 중 21명이 당선증을 거머쥐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