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백종원의 골목식당’ 회기동 피자집, “저게 줄이야?” 진땀 ··· 미래체험 현실되다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9.02.14 00: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회기동 피자집에 손님들이 몰렸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회기동 피자집에 손님들이 몰려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피자집은 지난 주, 미래체험을 했다. 처음에는 잘했지만 시식단들로부터 냉담한 반응을 들었다. 지난 방송 후, 가게 앞에 손님들이 길게 줄을 섰다. 줄을 서서 기다리는 손님들의 모습에 백종원도, 피자집 사장들도 크게 놀란 모습이었다.

벡종원은 “제발 서두르지 마라. 최상의 음식을 제공하는 게 우선이다. 절대 욕심부리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오픈 후, 가게 안은 금세 손님들로 가득 찼다. 피자집 사장은 빠른 속도로 음식을 준비했다. 손님들의 반응은 긍정적이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를 수록 주문압박에 집중력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실수 또한 잦아졌다.

장사를 마친 후, 피자집 사장은 백종원에게 “메뉴 몇가지가 없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피자만으로 장사하는 것은 여전히 불안해했다.

백종원은 “음식을 준비하는 모습과 여러가지를 봤을 때, 이런 사람이 피자에 집중하면 다른 곳에서 맛보지 못한 피자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피자에 집중하길 제안한 거다”라고 메뉴를 줄이자고 말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 SBS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