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왜그래 풍상씨’ 오지호, 건물주 정동근 살해시도 살인미수 신고…유준상 찾아가서 ‘무릎꿇고 각서 써’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2.13 22: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왜그래 풍상씨 ’에서 오지호가 가족들을 쫓아낸 건물주 정동근을 죽이려다가 실해하고 살인미수로 신고를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에서는 진상(오지호)은 자신을 도박을 빠뜨리고 가족을 쫓아낸 건물주 미련(정동근)을 찾아갔다. 

 

KBS2 ‘왜그래 풍상씨 ’방송캡처
KBS2 ‘왜그래 풍상씨 ’방송캡처

  
진상(오지호)은 케이크를 들고 아파트로 들어가는 미련(정동근)의 뒤를 밟아서 덮치게 됐지만 엎치락 뒷치락 몸싸움을 하게 됐고 그때 아파트 경비가 나타나자 진상은 도망을 쳤다.
 
미련(정동근)은 진상(오지호)을 살인미수로 신고를 했고 풍상의 옥탑방으로 와서 진상을 찾았다.
 

또 풍상(유준상)은 미련(정동근)을 찾아가서 무릎 꿇고 빌었고 진상이 다시 한번 일을 저지르면 풍상이 대신 감옥에 들어가겠다는 각서를 쓰면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자아내게 했다. 
 
KBS2‘왜그래 풍상씨’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