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김병기의 진태현에게 “오라물산 가져라” 경악…김진우 심폐소생술하는 모습에 ‘깜놀’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2.13 20: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왼손잡이 아내’  에서는 이승연이 김병기가 진태현에게 오라물산을 주고 김진우가 노련하게 피를 보며 심폐소생술을 하는 것에 놀라는 모습이 그려졌다. 
 
13일 방송된 KBS2 ‘왼손잡이 아내’ 에서는 순태(김병기)는 애라(이승연) 앞에서 남준(진태현)에게 오라물산을 주겠다고 밝혔다.  

 

KBS ‘왼손잡이 아내’방송캡처
KBS ‘왼손잡이 아내’방송캡처

  
순태(김병기)는 자신을 위해서 검찰에 출두한 남준(진태현)에게 “오라물산 어떻니?”라고 물었다. 
 
그러자 애라(이승연)은 순태(김병기)에게 “어떻게 도경이가 있는데 피 한방울 안 섞인 남준에게 맡기냐?”라고 하며 항의했다.
 
한편, 강철(정찬)은 산하(이수경)의 집으로 가서 창수(강남길)와 금희(김서라)에게 “내일부터 언론에 포레에 대한 사과문을 내기로 했다. 김남준 이사의 추천으로 포레를 위해 매장 하나를 마련해 뒀다”라고 말했다.
 

또 애라(이승연)는 도경(김진우)이 일하는 곳에서 한 직원이 사고로 쓰러지자 심폐소생술을 노련하게 하는 모습이 낯설게 보이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왼손잡이 아내’는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