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사바하’ 이정재, “전작과 다른 모습 보여드리고 싶은 욕구 크다”…미스터리 스릴러 도전 이유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2.13 18: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이정재가 미스터리 스릴러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13일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사바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장재현 감독, 이정재, 박정민, 이재인, 진선규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는 ‘검은 사제들’ 장재현 감독의 차기작이자 이정재와 박정민이 한 작품에 출연한다는 사실만으로도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바. 

이정재/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정재/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신흥 종교를 쫓는 박 목사로 분한 이정재는 뛰어난 언변과 직감을 지닌 인물의 개성을 완벽히 표현해냈다. 

기존 이미지와 달리 색다른 변신을 꾀한 이정재는 “전에 했던 작품과 달리 관객분들에게 다른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은 욕구가 많다”라며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전했다. 

이어 “그러다 보니 해보지 않았던 장르, 캐릭터 위주로 시나리오를 보게 되는 것 같다. 당시 시나리오 들어왔던 것 중에 가장 재밌었고 박 목사를 통해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선택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맡은 박 목사 역할을 위해 고민했던 지점에 대해서는 “영화 내에서 박 목사와 주변 인물들과 함께 하는 모든 신들의 긴장감을 어느 정도 강도로 밀어서 관객분들에게 잘 전달할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이정재/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정재/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렇듯 이정재는 평범한 목사와는 다른 가벼운 모습부터 미스터리를 파헤치며 진짜에 다가서려는 진지한 모습까지 극과 극을 오가며 폭넓은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 목사(이정재 분)이 의문의 인물과 사건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영화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는 박 목사를 중심으로 그간 만난 적 없는 미스터리한 세계로 관객을 안내한다. 

2월 20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