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논란, 경찰관 유착 의혹 수사 주력…마약-성폭행도 수사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2.13 16: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경찰이 폭행 논란이 일었던 일명 빅뱅 승리 클럽 ‘버닝썬’과 경찰관이 유착했다는 의혹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13일 "클럽 측의 영업 관련 서류와 장부, 당시 출동했던 경찰관과 해당 사건을 담당했던 형사의 동의를 받아 통신사실을 조회하고 계좌까지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경찰 입장에서는 클럽과 경찰관의 유착과 관련한 의혹이 가장 심각한 부분"이라며 "이를 가장 중점적으로 살펴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버닝썬 직원들과 경찰관들의 통화기록을 살피면서 서로 연락이 빈번한 인물이 있는지, 이들 사이에 돈이 오간 흐름이 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2018년 2월 클럽이 개업한 이후에 클럽과 관련한 112 신고 전량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아울러 클럽 내에서 마약류가 유통·투약됐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클럽 폐쇄회로(CC)TV 화면을 분석하는 한편 이른바 '물뽕'(GHB) 판매 사이트에 대해 수사도 병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버닝썬과 관련돼 한두 건 입건된 사례는 있다"며 "기존(의혹이 불거지기 전)에 수사했던 사안도 있고 과거 사례를 토대로 해서 수사를 더 깊이 하는 것도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다만 버닝썬과 관련한 마약 의혹이 지나치게 확산하는 것을 경계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경찰은 이 클럽 내부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유사성행위 동영상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경찰은 촬영자를 특정하기 위해 클럽 관계자 1명을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했으며 동영상이 유포된 인터넷 사이트에 대해 수사도 병행하고 있다.

또 다른 경찰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철저하게 수사를 하고 있다"며 "다수의 참고인을 불러 조사 중이며 버닝썬에 대한 강제 수사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버닝썬' 사건은 지난해 11월 24일 김모(28) 씨와 클럽 보안요원 간 폭행 사건이 불거지면서 시작됐다. 

김 씨는 클럽 직원에게 끌려가는 여성을 도우려다가 보안요원과 출동한 경찰에 폭행당했다며 경찰과 클럽 간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또 이 클럽에서 이용객들이 마약을 투약하고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까지 잇따라 제기됐다.

논란이 확산하자 서울지방경찰청은 광역수사대를 전담수사팀으로 지정해 클럽 내 성폭력, 마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 등을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이문호 버닝썬 대표를 조만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