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국당 박순자 의원 아들, ‘24시간 국회출입증’ 특혜 논란에 반납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2.13 13: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이 국회출입증을 발급받아 자유롭게 국회를 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간 기업 소속으로 대관 업무를 담당하는 A씨는 박 의원실 입법보조원으로 등록, 24시간 출입이 가능한 출입증을 발급받아 최근까지 사용했다.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 / 뉴시스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 / 뉴시스

통상 외부인이 국회를 출입하기 위해서는 신분증을 제출하고 방문증을 작성하는 절차를 거쳐야 당일만 출입이 가능하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박의원은 “의정보고서를 만드는 과정에서 보좌관이 내 정보를 많이 아는 아들에게 부탁을 한 거 같다”라며 “최근에 보고를 받아 알게 됐고, 출입증은 반납했다”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