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강아지 환불해줘’ 집어 던진 女, 결국 말티즈 ‘사망’… 네티즌들 ‘국민청원’까지 심상치 않은 여론

  • 김유표 기자
  • 승인 2019.02.13 12: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표 기자] ‘강아지 환불 사망사건’에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사건은 지난 9일 오후 5시쯤 강릉 한 애견분양 가게에서 이씨(여성)가 “강아지가 배변을 먹는다”며 환불을 요구하고 거절당하자 3개월 된 말티즈를 집어 던져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있다.

강아지 사망 사건 CCTV / SBS 비디오머그 캡처
강아지 사망 사건 CCTV / SBS 비디오머그 캡처

이에 강릉경찰서는 12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분양인 이모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이번 주 내 이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바닥에 떨어졌던 강아지는 결국 새벽 2시 30분에 목숨을 잃었다.

말티즈의 사망 원인은 ‘던졌을 때 떨어지는 과정에서 뇌 충격으로 인한 뇌출혈’로 나왔다. 

이씨는 “죽을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강아지에게 정말 미안하고 후회된다”며 “평생을 반성하면서 유기견센터에 가서 봉사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주인 오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사건 경위를 확인했으며 이른 시일 안에 사건을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이번 사건이 알려지면서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강력한 처벌과 반려동물 관련 법과 제도 정비를 요구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네티즌들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최악의 행동”, “자신보다 힘 없고 약한 동물을 장난감 다루듯 했다”면서 경악을 금치 못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