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00분 토론’ 김지예-정영진, “여성할당제로 남성 대 여성 비율 동등하게 vs 소득별-학력별-지역별도 따져야”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2.13 00: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2일 ‘100분 토론’에서는 성 평등과 역차별 문제에 관해 토론했다.

김지예 변호사는 여성할당제를 통해 남성과 여성의 채용 비율을 동등하게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위직은 모르겠으나 고위직에서 여성의 비중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주장이다.

정영진 시사평론가는 이에 관해 소득별, 지역별, 학력별도 따로 비율을 맞춰 채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들 역시 차별받으면 안 된다는 논리가 작용한다는 것이다.

MBC ‘100분 토론’ 방송 캡처
MBC ‘100분 토론’ 방송 캡처

정 평론가는 한 해 2천 명이 산업재해로 사망한다며 98%가 남성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젠더 갈등이 발생한 이유로 원인과 대책 등 종합적인 사고보다 짧은 단어들로 구성된 SNS가 사회를 지배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아주 짧고 왜곡되고 과장된 단어들이 사회를 지배하는 순간 충돌이 일어났다는 것이다.

MBC ‘100분 토론’은 매주 화요일 밤 12시 5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