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김병기 대신 검찰 출두…하연주는 이승연이 갖고 있는 ‘유전자 검사지 빼돌리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왼손잡이 아내’  에서는 진태현이 김병기 대신 검찰에 출두한 모습이 그려졌다. 
 
12일 방송된 KBS2 ‘왼손잡이 아내’ 에서는 순태(김병기)는 탈세 혐으로 검찰에 출두하기로 했다. 

 

KBS ‘왼손잡이 아내’방송캡처
KBS ‘왼손잡이 아내’방송캡처

 
이에 도경(김진우)와 강철(정찬)은 함께 가기로 했고 그때 TV방송에서 남준(진태현)이 먼저 출두한 모습이 나왔다.
 
이에 애라(이승연)는 남준(진태현)이 순태(김병기)대신 검찰에 잡혀가는 모습이 탐탁치 않았다.
 
한편, 에스더(하연주)는 혼란스러운 틈을 타서 애라(이승연)의 손에 들어갈 유전자 검사 결과지를 빼돌리려 했다.
 

또 순태(김병기)는 강철(정찬)과 도경(김진우)에게 내부고발자를 찾아내라고 명령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왼손잡이 아내’는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