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성형 고백’ 노현희, 과거 발언 보니 “난 경로당 아이유”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2.12 18: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성형으로 화제를 모았던 노현희의 발언이 눈길을 끈다. 

노현희는 과거 KBS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입담을 과시하며 자신이 경로당 아이유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노현희는 “제가 요즘 다니는 행사에 6~90세 어르신들이 계신다”라며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 시절의 딸 같은 모습을 아직도 기억하신다”라고 자신을 보고 좋아해 주시는 분들께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노현희 / KBS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캡처 
노현희 / KBS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캡처 

 
이어 “나는 경로당 아이유다”라고 자신을 비유하며 “어르신들이 10년 전이랑 똑같이 생겼다고 말해주셔서 처음에는 일부러 그러시나 했다. 돈 쓴 보람도 없고”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1992년 KBS 드라마 ‘백번 선 본 여자’로 데뷔한 노현희는 1991년 KBS 14기 공채 탤런트 출신이다.

현재 노현희는 트로트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

1972년생인 노현희의 나이는 올해 48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