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석희, 안나경과의 휴가 루머에 법적 대응 “모두 날조된 가짜 뉴스”… 프리랜서 기자와 여전한 ‘공방’

  • 김유표 기자
  • 승인 2019.02.12 17: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표 기자] JTBC가 손석희 대표이사와 안나경 아나운서 간 소문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못 박으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선언했다.

지난달 29일 JTBC 측은 입장을 내고 "현재 소셜미디어 등 온라인을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안나경 앵커에 대한 각종 소문은 모두 악의적으로 만들어낸 가짜뉴스"라고 말했다.

뉴스타파 캡처
뉴스타파 캡처

또, "이는 명백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윽고 "현재까지 작성되고 유포된 근거 없는 SNS 글과 일부 매체의 기사를 수집하고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된 내용을 작성하고 유통하는 모든 개인과 매체를 상대로 강력한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방침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앞서 프리랜서 기자 김모 씨는 손 대표이사가 과거 접촉사고 당시 여성 동승자와 함께 있었으며, 이에 관한 기사화를 무마하기 위해 자신에게 JTBC 채용을 제안했으며 폭행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여성 동승자 이야기가 흘러나오면서 항간에는 해당 인물이 안나경 아나운서라는 소문이 돌았다.

손 대표이사는 이에 대해 모두 사실무근이며 오히려 김 씨가 자신에게 불법 채용 청탁을 하는 등 협박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동승자 존재 역시 부인했으며 이를 뒷받침할 근거는 수사기관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손석희와 안나경 아나운서의 “휴가 날짜가 계속 겹쳤다” 라는 누리꾼들의 주장까지 가세, 공방은 여전히 진행중인 것으로 보여진다.

손석희와 안나경은 JTBC ‘뉴스룸’의 메인 앵커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