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MBC 곰 다큐’ 지리산 다람쥐가 반달곰 때문에 망연자실한 이유는?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2.11 23: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MBC 창사특집 UHD 초고화질 다큐멘터리 ‘곰’을 통해 야생 곰의 세계가 안방극장에 생생히 전달됐다.

11일 MBC ‘곰’에서는 3부 ‘공존의 꿈’ 편을 방송했다.

MBC ‘곰’ 방송 캡처
MBC ‘곰’ 방송 캡처

이번 다큐멘터리는 2009년 '아마존의 눈물'을 시작으로 '남극의 눈물', '곤충, 위대한 본능' 등의 많은 명품 다큐멘터리를 선사해 온 김진만PD 사단의 또 다른 모험이다. 총 제작비 15억된 가운데 장장 2년의 시간 동안 곰의 흔적을 좇아 지리산은 물론, 북극, 시베리아, 캄차카, 알프스, 쓰촨 등 12개 지역을 촬영했다. 나레이션은 ‘라이징 스타’ 배우 정해인이 맡았다.

지리산에 사는 다람쥐는 여느 다람쥐와 마찬가지로 도토리 등의 식량을 동굴이나 땅 속에 모아두는 습성이 있다. 다람쥐들이 쉬지 않고 식량을 차곡차곡 모으는 모습은 귀여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앞발을 잘 쓰는 지리산 반달곰이 다람쥐의 비상식량을 귀신같이 찾아먹고 말았다. 다람쥐들이 그런 반달곰을 멀찌감치 망연자실 바라보는 듯한 모습이 영상에 담겨 눈길을 끌었다.

MBC ‘곰’ 방송 캡처
MBC ‘곰’ 방송 캡처
MBC ‘곰’ 방송 캡처
MBC ‘곰’ 방송 캡처
MBC ‘곰’ 방송 캡처
MBC ‘곰’ 방송 캡처

MBC 창사특집 UHD 초고화질 다큐멘터리 ‘곰’의 마지막 편인 에필로그는 오는 18일 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