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섹션TV연예통신’ 빅뱅 승리 클럽 ‘버닝썬’, 집단폭행-마약-성폭행 ··· 논란 일파만파-후폭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섹션TV연예통신’에서 승리 관련 소식을 다뤘다. 

11일 방송된 MBC ‘섹션TV연예통신’에서는 승리 관련 소식을 다뤄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처
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처
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처
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처

 

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처
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처
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처
MBC ‘섹션TV연예통신’ 방송 캡처

 

승리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강남의 한 클럽이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8일, 한 20대 남성 손님이 이 클럽의 보안요원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CCTV 영상 속에는 남성이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당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있었다. 하지만 출동한 경찰은 폭행 당한 남성을 체포했다. 이로 인해 경찰과 클럽의 유착관계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이후, 해당 클럽에서 마약과 성폭력이 공공연하게 이루어져왔다는 충격적인 주장까지 제기됐다. 승리의 소속사 YG 관계자는 “버닝썬이 승리와는 상관이 없다”고 밝혔다.

일주일 뒤, 승리 역시 “실질적인 클럽의 운영에는 관여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서 “죄가 있다면 처벌도 피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버닝썬의 관계자는 “승리가 운영하는 게 맞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승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해당 클럽을 직접 홍보한 적이 있다. 

현재 승리는 예정되어 있던 서울 단독콘서트의 예매가 잇달아 취소되는 후폭풍을 맞았다. 하지만 버닝썬은 여전히 영업 중이다.

‘섹션TV연예통신’은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55분, M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