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아이템’ 진세연, “현대극 너무 오랜만이라 떨려…사극 톤 나올까봐 걱정됐다”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2.11 19: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아이템’ 진세연이 4년 만에 현대극에 복귀한 소감을 전했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는 ‘아이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성욱 PD,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김유리, 박원상, 오승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아이템’은 소중한 사람을 간절하게 지키기 위해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물건들을 둘러싼 음모와 비밀을 파헤쳐 나가는 검사와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 드라마다.

진세연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진세연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냉철한 프로파일러 신소영 역을 맡은 진세연이 “제가 현대극이 4년 만에 하는 거라 굉장히 떨렸다. 한복을 입지 않은 현장이 너무 어색했다. 보조 출연자들이 현대복을 입고 계신 게 너무 이상하더라”며 오랜만에 현대극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대사 같은 것도 굉장히 자연스럽게 하려고 연습했다. 저도 모르게 사극 톤이 나올 것 같았다. 대사라라든지 표정이라든지 행동, 몸짓 최대한 자연스럽게 하려고 노력했다. 판타지라는 장르를 정말 좋아하기도 하고 해보고 싶었다. 이번 작품을 하게 돼서 너무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진세연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진세연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그는 “너무 연기를 잘 하시는 선배님들과 하다 보니 긴장됐다. 그동안 정말 내가 잘 했던 게 맞을까 싶기도 했다. 열심히 하려고 해도 하는 것과 보여지는 것은 다르지 않나. 열심히 해도 칭찬을 받을 때도 있고 나쁜 말을 들을 때도 있다. 정말 열심히 하려고 했다”며 그동안의 고충도 함께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진세연은 “감독님의 연출을 믿고 가는 부분도 있다. 많이 따르고 여쭤보기도 했다. 또 주지훈 선배님과 과거 작품에서 호흡을 맞춰 봤던 게 도움이 많이 됐다. 선배님께서 좋은 칭찬도 해주셔서 용기를 많이 얻고 있다”

한편, MBC ‘아이템’은 11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