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세계 최초 국회에 수소충전소 설치…‘연말까지 86개소 구축 예정’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2.11 19: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세계에서 처음으로 수소전기차 충전소가 국회에 들어선다고 전해져 화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제1차 규제특례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현대자동차가 신청한 국회 수소충전소 설치에 대해 실증 특례를 부여하기로 의결했다.

실증 특례는 제품·서비스를 시험·검증하는 동안 제한된 구역에서 규제를 면제하는 제도다.

현재 국회는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등에 따라 수소충전소 설치가 제한되는 일반 상업지역으로 분류되는데 이번 실증 특례로 설치가 가능해졌다.

연합뉴스

국회에 설치하는 수소충전소는 승용차 기준으로 하루 50대 이상을 충전할 수 있는250kg 규모로 할 계획이다.

설치 예정 부지는 국회 의사당을 정문에서 바라볼 때 왼쪽, 의원회관과 경비대 건물 사이 약 200∼300평이다.

현대차는 영등포구청의 인허가와 한국가스안전공사의 안전성 검사 등을 거쳐 오는 7월 말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규제특례 기간인 2년간 충전소를 운영한 뒤 중장기 운영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국회 내 충전소가 많은 국민이 수소충전소에 대해 가진 막연한 불안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2022년까지 수소차 누적 8만 1천 대, 2030년까지 180만 대를 생산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지만, 전국 수소충전소는 지난달 기준 16개소(연구용 5개소 포함)에 불과하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각종 민원과 규제로 수소충전소의 부지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세계에서 최초로 국회에 설치하는 수소충전소는 큰 의미가 있다”라면서 “국민이 수소충전소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심하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연말까지 전국 최대 86개소(기존 16개소 포함)의 충전소를 확대하고, 2022년까지 310개의 충전소를 구축할 예정이다.